> 뉴스 > 엔터테인먼트 > 방송
모바일에서 기사보기
     
'피리부는 사나이' 촬영 스틸 첫공개.. '세 배우, 눈빛만 봐도 강렬해'
2016년 02월 19일 (금) 10:28:58
한국어 영어 일본어 중국어 프랑스어 스페인어 러시아어 인도네시아어
황규준 기자 news@stardailynews.co.kr

   
▲ 신하균 ⓒtvN

[스타데일리뉴스=황규준 기자] 오는 3월 7일(월) 밤 11시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tvN의 새 월화드라마 ‘피리부는 사나이(연출 김홍선, 극본 류용재)’의 첫 촬영 스틸이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tvN은 19일(금) 오전, ‘피리부는 사나이’의 주연 배우 세 사람의 모습이 담긴 스틸 세 장을 공개했다. 천재 협상가 주성찬 역을 맡은 배우 신하균, 국민 앵커 윤희성 역을 맡은 배우 유준상, 위기협상관 경위 여명하를 연기할 배우 조윤희의 모습이 각각 담겼다. 한 장의 사진이지만, 각 캐릭터를 표현하는 강력한 눈빛 연기로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 조윤희 ⓒtvN

야성적인 천재 협상가 주성찬(신하균 분)은 과거 ‘기업 협상가’였지만, 현재는 경찰 내 위기협상팀 협상관으로 활약을 하게 된다. 또, 국민앵커 윤희성(유준상 분)은 국민들에게 ‘신뢰’의 아이콘으로 손꼽히지만, 사실은 시청률 지표에만 관심을 가지며 ‘대중은 힘 없는 사실보다 자극을 원한다’고 생각하는 이중적인 인물이다. 마지막으로 위기협상관 경위 여명하(조윤희 분)는 지독한 ‘눌변가’이지만, ‘직감’과 ‘공감 능력’은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매력적인 인물이다.

   
▲ 유준상 ⓒtvN

‘피리부는 사나이’ 김성민 PD는 “모든 이들을 매료시키는 천재 협상가 주성찬, 엄청난 야망을 가지고 있지만 신뢰의 아이콘으로 손꼽히는 앵커 윤희성, 따뜻한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위기협상관 경위 여명하까지. 세 캐릭터 모두 우열을 가리기 힘들 정도로 강력하다”며 기대감을 드높였다.

한편 tvN ‘피리부는 사나이’는 tvN ‘라이어 게임’의 연출 김홍선과 작가 류용재가 의기투합하며 시작 전부터 기대를 모으고 있는 작품이다. 일촉즉발 상황에서도 끝까지 대화와 소통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려는 ‘위기 협상팀’과 시대가 낳은 괴물 ‘피리부는 사나이’의 대립을 그린 작품으로, 갈등 해결에 대한 해법을 제시할 예정이다.

tvN의 새 월화드라마 ‘피리부는 사나이’는 오는 3월 7일(월) 밤 11시 첫 방송된다.

모바일에서 기사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copyrightⓒ스타데일리뉴스.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스타데일리뉴스 사진 영상 외 [기사콘텐츠 구매] 바로가기
스마트 폰에서 만나는 스타데일리뉴스 [모바일 페이지] 바로가기
종합인터넷신문 스타데일리뉴스 SNS [페이스북] [페이스북 페이지][트위터][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 스타데일리뉴스(http://www.stardaily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단독] 배우 장기용, 육군 창작
[단독] 백봉기, 본인 사칭 투자
[단독] 가수 권인하, 유튜브 채
[단독] 조은숙, 오늘(24일)
[단독] 곽도원, 영화 '소방관'
[단독] 강하늘♥이태은, 2년째
[단독] '이동준 아들' 이일민,
[단독] '거리의 시인' 노현태
[단독] 배우 겸 작가 김혜진 부
[단독] 개그맨 김건영, 오는 1
[단독] 배우 김유석, 모친상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신문사소개 | 콘텐츠 구매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미디어그룹 | 등록일자:2011.1.18 | 제호:스타데일리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1478 | 사업자등록번호 : 120-87-63595
발행인 : 황정현 | 편집인 : 황정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병준 | 서울특별시 서초구 내곡동 341-10 4층 409호 | Tel : 02-552-5088 | Fax : 02-6442-9234
Copyright 스타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보도자료 수신처 news@stardaily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