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엔터테인먼트 > 방송
모바일에서 기사보기
     
‘복면가왕’ 철저한 보안, 연습부터 본경연까지 복면 착용
2015년 04월 10일 (금) 10:59:25
한국어 영어 일본어 중국어 프랑스어 스페인어 러시아어 인도네시아어
이은원 기자 news@stardailynews.co.kr

   
▲ 복면가왕 ⓒMBC

[스타데일리뉴스=이은원 기자] “이렇게까지 할 줄 몰랐어요” ‘복면가왕’에 출연한 복면가수들이 입을 모아 한 말이다.

지난 5일 첫 방송된 이후 화제의 프로그램으로 부상한 ‘복면가왕’(연출 민철기, 노시용)은 복면 속에 감춰진 가수의 정체를 철저하게 감추고 목소리만으로 평가를 한다는 점이 기본 콘셉트다. 따라서 판정을 내리는 연예인, 일반 관객, 시청자는 물론이고, 경연을 펼치는 가수들끼리도 그 정체를 모른다.

이를 위해 제작진은 사전 연습부터 무대에 오르기까지 철저한 보안을 유지한다. 복면 가수들은 연주자들과의 연습에서도 정체를 드러내지 않기 위해 복면을 착용한다. 경연 날에는 MBC 방송국에 입장하는 순간부터 리허설과 본녹화에 들어갈 때도 경호원들이 함께 하며 복면을 쓴 그 순간부터 음성변조는 기본이다. 같은 업계 종사자들끼리 알아 알아보는 것을 막기 위해, 가수들은 매니저, 스타일리스트 등 최소한의 스태프들만 대동하며, 그들 중에서도 얼굴이 덜 알려진 소위 회사의 ‘막내’ 매니저가 함께 할 것을 권고한다.

“이렇게까지 할 줄은 몰랐다”고 복면 가수들이 혀를 내두르는 이유도, 화장실에 가는 것과 같은 지극히 개인적인 용무를 볼 때도 경호원이 앞을 지킬 정도로 철통 보안이 이뤄지기 때문이다. MBC 제작진은 “‘복면가왕’이 지키고자 하는 근본적인 기획 의도가 ‘계급장을 뗀 복면가수들의 노래’라는 점이기 때문에 보안이 중요하다”며 “판정을 내리는 일반 관객들도 이러한 점을 이해하고 프로그램을 지켜주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첫 방송분 1라운드 듀엣곡 대결 결과 4명의 복면 가수가 서바이벌에서 살아남았고, 앞으로 펼쳐질 세미파이널, 파이널 경연을 통해 1대 복면가왕이 탄생할 예정이다. 이에 ‘제2의 솔지’가 누가 될지 초미의 관심이 집중된 상황. 최고의 무대와 복면 속 정체를 밝히기 위한 두뇌게임 등 신선한 포맷과 참신한 재미로 일요 예능의 새바람을 몰고 온 ‘복면가왕’ 2회는 오는 12일 일요일 오후 4시50분 방송된다.

모바일에서 기사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copyrightⓒ스타데일리뉴스.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스타데일리뉴스 사진 영상 외 [기사콘텐츠 구매] 바로가기
스마트 폰에서 만나는 스타데일리뉴스 [모바일 페이지] 바로가기
종합인터넷신문 스타데일리뉴스 SNS [페이스북] [페이스북 페이지][트위터][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 스타데일리뉴스(http://www.stardaily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단독] 조은숙, 오늘(24일)
[단독] 곽도원, 영화 '소방관'
[단독] 강하늘♥이태은, 2년째
[단독] '이동준 아들' 이일민,
[단독] '거리의 시인' 노현태
[단독] 배우 겸 작가 김혜진 부
[단독] 개그맨 김건영, 오는 1
[단독] 배우 김유석, 모친상 '
[단독] 이태란, JTBC '스카
[단독] 장근석, 7월 16일 군
[단독] ‘쎄쎄쎄’ 임은숙, 유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신문사소개 | 콘텐츠 구매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미디어그룹 | 등록일자:2011.1.18 | 제호:스타데일리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1478 | 사업자등록번호 : 120-87-63595
발행인 : 황정현 | 편집인 : 황정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병준 | 서울특별시 서초구 내곡동 341-10 4층 409호 | Tel : 02-552-5088 | Fax : 02-6442-9234
Copyright 스타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보도자료 수신처 news@stardaily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