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엔터테인먼트 > 방송
모바일에서 기사보기
     
'정글의법칙' 김혜윤X츄, 반전 매력 발산 "기대고 싶지 않아"
2021년 04월 16일 (금) 11:31:29
한국어 영어 일본어 중국어 프랑스어 스페인어 러시아어 인도네시아어
김제니 기자 news@stardailynews.co.kr

   
▲ SBS 제공

[스타데일리뉴스=김제니 기자] 17일(토) 첫 방송되는 봄 특집 SBS '정글의 법칙-봄'에 봄을 닮은 상큼한 스타들이 대거 함께 한다.

‘과즙美’ 넘치는 이달의 소녀 츄와 ‘설렘 유발 로코퀸’ 배우 김혜윤, ‘애월 프린스’ 뉴이스트 백호, ‘마린보이’ 박태환, ‘트롯 특전사’ 박군과 개그맨 지상렬이 ‘족장’ 김병만과 함께 ‘생명의 섬’ 제주도의 숨은 자연 유산 탐사를 통해 시청자들에게 제주의 봄을 선물한다.

이 중, 정글에 첫 도전하게 된 ‘정글 새내기’ 김혜윤과 이달의 소녀 츄가 ‘정글 엔돌핀’ 역할을 톡톡히 해내며 특급 활약을 펼친다.

츄는 사전 인터뷰를 통해 지금까지의 귀엽고 여린 이미지와는 달리 "집안에서 장녀라서 그런지 누구한테 기대고 싶어 하지 않는다"며 "장녀 바이브가 있어서 하면 해낸다“는 당찬 포부를 밝혔다. 그러면서 “정글 가면 불 피우기와 집 짓기를 가장 해보고 싶다”며 불 피우기에 대한 의욕을 드러냈다.

각오에 걸맞게 츄는 생존 시작부터 반전의 면모를 보여줬다. 김병만과 함께 땔감을 구하러 나서 무거운 통나무도 번쩍 들어 옮기는가 하면, 첫 불 피우기 도전에 성공해내며 '천하장사 츄', '파이어 츄' 라는 별명까지 얻어내 눈길을 끌었다.

또한 김혜윤은 첫 정글 도전답지 않은 놀라운 능력으로 병만족을 놀라게 했다. 첫 사냥에서 김혜윤은 드라마 ‘SKY 캐슬’ 에서 맡았던 '전교 1등 예서'로 다시 돌아간 듯 남다른 집중력과 관찰력으로 사냥감인 참게를 연달아 발견해냈다. 이어 참게 잡는 방법을 설명하고 전적으로 믿고 따르라는 ‘쓰앵님’을 연상시켜 ‘스카이 게슬’이라는 별명을 얻으며 병만족의 기대주로 급부상했다.

한편 김혜윤은 사냥 비법을 전하며 “내가 참게가 되어, 참게의 입장에 서서 생각해봤다” 전하고 곶자왈에서 도토리를 주우며 “바퀴벌레처럼 생겼다”고 하는 등 엉뚱 매력으로 남다른 예능감까지 발산했다.

‘신입 정글러’ 김혜윤과 츄의 대활약은 17일 밤 8시 55분에 방송되는 SBS ‘정글의 법칙-봄’에서 확인할 수 있다. 

모바일에서 기사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copyrightⓒ스타데일리뉴스.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스타데일리뉴스 사진 영상 외 [기사콘텐츠 구매] 바로가기
스마트 폰에서 만나는 스타데일리뉴스 [모바일 페이지] 바로가기
종합인터넷신문 스타데일리뉴스 SNS [페이스북] [페이스북 페이지][트위터][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 스타데일리뉴스(http://www.stardaily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단독] 조은숙, 오늘(24일)
[단독] 곽도원, 영화 '소방관'
[단독] 강하늘♥이태은, 2년째
[단독] '이동준 아들' 이일민,
[단독] '거리의 시인' 노현태
[단독] 배우 겸 작가 김혜진 부
[단독] 개그맨 김건영, 오는 1
[단독] 배우 김유석, 모친상 '
[단독] 이태란, JTBC '스카
[단독] 장근석, 7월 16일 군
[단독] ‘쎄쎄쎄’ 임은숙, 유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신문사소개 | 콘텐츠 구매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미디어그룹 | 등록일자:2011.1.18 | 제호:스타데일리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1478 | 사업자등록번호 : 120-87-63595
발행인 : 황정현 | 편집인 : 황정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병준 | 서울특별시 서초구 내곡동 341-10 4층 409호 | Tel : 02-552-5088 | Fax : 02-6442-9234
Copyright 스타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보도자료 수신처 news@stardaily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