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엔터테인먼트 > 방송
모바일에서 기사보기
     
'궁금한이야기Y', 대구 쓰레기 집 방화 사건 조명... 父 방화 이유는?
2021년 04월 09일 (금) 10:30:18
한국어 영어 일본어 중국어 프랑스어 스페인어 러시아어 인도네시아어
김제니 기자 news@stardailynews.co.kr

   
▲ SBS 제공

[스타데일리뉴스=김제니 기자] 9일 방송되는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엄마에게도 보살핌받지 못하고 마지막 희망이었던 아빠마저 사라져버린 두 아이의 안타까운 사연을 소개한다.

지난달 29일 밤, 아이 두 명과 엄마가 함께사는 대구의 한 상가주택 창밖으로 불길이 솟아올랐다. 급히 출동한 소방대원들이 다행히 불이 크게 번지기 전에 화재를 진압했는데, 놀랍게도 방화용의자로 검거된 이는 이혼한 전 남편 즉, 아이들의 친부였다. 대체 그는 왜 자신의 아이들이 사는 집에 불을 지른 것일까?

화재 당시 출동했던 소방대원들은 사건 현장이 기억에 남는다고 말했다. 집안엔 쓰레기가 가득했고 방안 곳곳에 고양이 분뇨가 널려있는 등 아이들이 지낼만한 환경이 아니었기 때문이다. 조사 결과 아이들의 엄마는 초등학생밖에 되지 않은 아이들만 남겨두고 나가는가 하면 집에 들어오지 않는 등 아이들을 방치한 것으로 드러났다. 4년 전, 이혼하고 대구로 내려온 이후 아이들은 어떻게 살아왔던 걸까?

"깔끔하게 해서 다녔어요. 아이가 눈으로 봤을 때 딱 남루하거나 그러면 티가 확 나는데 그런 부분도 전혀 없었고..." -학교 선생님 인터뷰 중

사건이 일어나기 전날 밤, 첫째 아이는 엄마의 휴대전화에서 아빠 전화번호를 찾아 도와달라는 문자를 보냈다. 엄마가 아빠와의 연락을 막은 이후 처음 아빠에게 보낸 아이의 문자는 “혹시 저를 아세요?”라는 내용이었다. 아이로부터 상황을 전해 들은 아빠가 처음 아이들이 사는 집에 도착했을 때, 집 안에는 차마 사람이 살 수 없을 정도의 쓰레기가 가득했다. 순간의 분노를 참지 못한 아빠는 엄마가 경찰 조사를 받는 사이 집에 불을 지르고 말았다.

"이제 아빠랑 같이 살자. 아빠가 정말 미안해" -사건 전날 아빠와 딸의 통화 내용 중

아이들에게 그곳에서 벗어나 같이 살자고 했던 아빠. 그들에게 미안하다며 눈물을 흘렸던 아빠는 왜 방화범이 되었을까? 그를 분노하게 한 건 과연 무엇이었을까? 이번 주 SBS ’궁금한 이야기 Y’는 4월 9일 금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모바일에서 기사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copyrightⓒ스타데일리뉴스.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스타데일리뉴스 사진 영상 외 [기사콘텐츠 구매] 바로가기
스마트 폰에서 만나는 스타데일리뉴스 [모바일 페이지] 바로가기
종합인터넷신문 스타데일리뉴스 SNS [페이스북] [페이스북 페이지][트위터][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 스타데일리뉴스(http://www.stardaily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단독] 조은숙, 오늘(24일)
[단독] 곽도원, 영화 '소방관'
[단독] 강하늘♥이태은, 2년째
[단독] '이동준 아들' 이일민,
[단독] '거리의 시인' 노현태
[단독] 배우 겸 작가 김혜진 부
[단독] 개그맨 김건영, 오는 1
[단독] 배우 김유석, 모친상 '
[단독] 이태란, JTBC '스카
[단독] 장근석, 7월 16일 군
[단독] ‘쎄쎄쎄’ 임은숙, 유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신문사소개 | 콘텐츠 구매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미디어그룹 | 등록일자:2011.1.18 | 제호:스타데일리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1478 | 사업자등록번호 : 120-87-63595
발행인 : 황정현 | 편집인 : 황정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병준 | 서울특별시 서초구 내곡동 341-10 4층 409호 | Tel : 02-552-5088 | Fax : 02-6442-9234
Copyright 스타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보도자료 수신처 news@stardaily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