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패션 · 뷰티 > 패션
모바일에서 기사보기
     
마이클 리 “가장 애착 가는 작품은 ‘지저스 크라이스트 수퍼스타’ ‘벽을 뚫는 남자’” [화보]
2021년 02월 08일 (월) 15:22:58
한국어 영어 일본어 중국어 프랑스어 스페인어 러시아어 인도네시아어
황규준 기자 news@stardailynews.co.kr

   
▲ bnt 제공

[스타데일리뉴스=황규준 기자] 도전의 결과가 항상 성공이라는 법은 없다. 운이 좋게 모든 일에 성공할 수도 있지만 실패라는 벽에 부딪혀 좌절하게 되는 경우도 많다. 하지만 이런 실패를 마주하며 여렸던 마음이 단단해질 수 있기 때문에 실패가 의미 있는 것이 아닐까.

항상 성공하는 일만 하는 사람은 자신감이 없는 것으로 생각한다는 마이클 리. 심리학을 전공하며 대학원을 준비하던 그는 본인 내면의 감정을 가장 잘 표현할 수 있는 노래를 하고 싶어 부모님을 설득해 무작정 배우의 길에 뛰어들었다고 한다. 정말 아무것도 모르는 세상에 홀로 몸을 던지는 기분이었다고. 그렇지만 그의 도전은 성공적이었다.

   
▲ bnt 제공
   
▲ bnt 제공

젊은이들에게 무엇이든 도전하고 부딪혀보라는 말을 가장 해주고 싶다는 마이클 리. 관객들을 울리는 목소리만큼이나 그의 인터뷰 한 마디 한 마디에는 진심이 담겨 있었다. 풍부한 감성과 다양한 감정을 다채롭게 표현하는 마이클 리에게 화보 촬영 소감을 묻자 “너무 즐거웠다. 원래 긴장을 많이 하는 데 분위기가 좋아서 편하게 한 것 같다”며 답했다.

근황에 대해서는 “일본에서 VR 콘서트를 마치고 얼마 전 귀국했다. 코로나 때문에 VR 콘서트를 제작했는데 즐겁게 공연할 수 있었다. 올해에는 관객들과 꼭 만나고 싶어서 또 다른 VR 콘서트를 준비하고 있다. 팝과 록이 주가 될 것 같다”며 근황을 전했다.

   
▲ bnt 제공
   
▲ bnt 제공

평소 취미에 관해 묻자 “나는 일기를 매일 쓴다. 그날 느낀 감정이나 이런 것들을 기록하는 것이 좋더라. 그리고 다른 취미는 시나리오를 쓰는 것이다. 아무래도 뮤지컬 배우이다 보니 이런 것에 관심이 많을 수밖에 없는 것 같다. 앞으로 기회가 된다면 뮤지컬 프로듀싱과 내 시나리오로 영화를 제작하는 것에 도전하고 싶다. 내 시나리오로 만든 영화가 큰 스크린에 상영된다면 정말 감격스러울 것 같다”고 답했다.

뮤지컬 팬들에게 크고 꾸준한 사랑을 받는 배우 마이클 리. 그가 생각하는 본인의 인기 비결에 관해 묻자 “팬들의 사랑에 쉽게 익숙해지지 않는 것 같다. 항상 감사하다. 정말 고마운 마음뿐이다. 보답하고 싶고 감사를 표현하는 편이다. 이런 내 모습을 보고 더 좋아해 주는 것이 아닌가 싶다. 이 자리를 빌어 다시 한번 감사하다는 말을 또 전하고 싶다”고 답했다.

   
▲ bnt 제공
   
▲ bnt 제공

노래를 정말 잘하는 그에게 비결이 있는지 묻자 “일단 목 관리를 열심히 한다. 내가 생각하는 목에 가장 좋은 것은 잠과 물이다. 잠을 푹 자려고 하고 물을 많이 마신다. 물 외에 커피나 차는 잘 안 마시려고 하는 편이다. 나는 다른 사람보다 감정이 풍부한 편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말로 감정을 표현하는 것보다 노래로 표현할 때 조금 더 잘 되는 것 같다. 음정이나 박자도 물론 중요하지만 노래할 때 가장 신경 쓰는 것이 감정이다. 그래야 관객들과 교감이 잘 되는 것 같다”며 답했다.

뮤지컬 배우가 되고 싶어 학업도 중단하고 부모님을 설득했다고 알려진 마이클 리. “정말 간절한 꿈이었다. 원래 성격이 부끄러움이 많은데 노래할 때는 그런 것이 다 사라지고 내 감정 표현을 잘 할 수 있게 되더라. 정말 너무 하고 싶어서 부모님을 진심으로 설득했다. 젊은이들에게 꼭 해주고 싶은 말이 모든 것에 도전해 보라는 말이다. 성공하려면 실패를 해봐야 한다. 성공만 하는 사람들이 진짜 용기가 없는 거라고 생각한다. 자기가 성공할 수 있는 일만 하기 때문이다. 배우를 시작하니 정말 내가 모르는 세상에 던져진 것 같았다. 부딪히면서 배웠다. 하지만 그렇게 도전했기 때문에 지금의 내가 있다”며 도전에 대한 본인의 소신을 밝혔다.

   
▲ bnt 제공
   
▲ bnt 제공

드라마 tvN ‘화유기’에 출연했던 마이클 리. 출연 소감을 묻자 “뮤지컬과는 너무 달라서 처음엔 어떻게 해야 할 지 몰랐다. 그런데 출연하면서 많은 것을 배웠다. 한국은 정말 드라마를 가장 잘 만드는 나라 중에 하나다. 과정은 힘든데 결과물을 TV로 보면 완벽하다. 많은 스텝의 노고가 온전히 녹아있다. 기회가 되면 드라마를 또 하고 싶다”며 답했다.

가족을 너무 사랑하는 그에게 가족에게 어떤 사람이 되고 싶은지 묻자 “나의 아버지는 표현이 정말 없고 무뚝뚝한 분이었다. 나는 아버지와 정반대로 표현을 많이 하고 싶다. 매일 사랑한다고 말하고 매일 안아주고 애정을 표현하는 아버지이자 남편이 되고 싶다”며 가족에 대한 사랑을 보였다.

   
▲ bnt 제공
   
▲ bnt 제공

함께 호흡을 맞춰보고 싶은 배우에 대해서는 “어떤 배우든 좋다. 그 누구와 하던 배울 점이 있는 것 같다고 생각한다. 그래도 호흡을 맞춰보고 싶은 배우를 꼽자면 조승우 씨와 옥주현 씨다. 아직 함께 작품을 한 적이 없어서 정말 함께해보고 싶다”며 답했다.

다양한 작품으로 활동했던 그에게 가장 애착이 가는 작품을 묻자 “’지저스 크라이스트 수퍼스타’와 ‘벽을 뚫는 남자’다. ‘지저스 크라이스트 수퍼스타’는 세월이 지날수록 다른 느낌으로 다가오는 작품이다. ‘벽을 뚫는 남자’ 속 역할은 나와 정말 비슷해서 애착이 많이 가는 것 같다. 정말 다시 하고 싶은 작품이다”라며 두 작품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 bnt 제공
   
▲ bnt 제공
   
▲ bnt 제공

마지막으로 대중들이 마이클 리를 어떻게 기억했으면 하는지 묻자 “나도 직업이 배우일 뿐 그냥 평범한 사람이다. 아침에 아침밥하고 청소하고 다른 사람들과 똑같다. 특별하지 않다. 그냥 평범한 사람으로 기억되고 싶다. 모두가 평범한 사람이다. 남과 나를 비교하며 스스로를 불행하다고 생각하는 분들이 있는데 그러지 않았으면 한다. 그냥 평범하게 나를 생각해줬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풍부한 감성과 마음을 울리는 목소리로 관객들을 감동시키는 마이클 리. 노래를 부르는 목소리뿐 아니라 인터뷰에 대한 대답에서도 감동을 주는 그의 감성과 눈빛은 사람들과 교감하고 마음을 어루만지는 법을 알고 있는 듯했다. 앞으로 그가 어떤 목소리로 세상 사람들을 감동시킬지 더욱 기대된다.

   
▲ bnt 제공
모바일에서 기사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copyrightⓒ스타데일리뉴스.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스타데일리뉴스 사진 영상 외 [기사콘텐츠 구매] 바로가기
스마트 폰에서 만나는 스타데일리뉴스 [모바일 페이지] 바로가기
종합인터넷신문 스타데일리뉴스 SNS [페이스북] [페이스북 페이지][트위터][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 스타데일리뉴스(http://www.stardaily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단독] 조은숙, 오늘(24일)
[단독] 곽도원, 영화 '소방관'
[단독] 강하늘♥이태은, 2년째
[단독] '이동준 아들' 이일민,
[단독] '거리의 시인' 노현태
[단독] 배우 겸 작가 김혜진 부
[단독] 개그맨 김건영, 오는 1
[단독] 배우 김유석, 모친상 '
[단독] 이태란, JTBC '스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신문사소개 | 콘텐츠 구매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미디어그룹 | 등록일자:2011.1.18 | 제호:스타데일리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1478 | 사업자등록번호 : 120-87-63595
발행인 : 황정현 | 편집인 : 황정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병준 | 서울특별시 서초구 내곡동 341-10 4층 409호 | Tel : 02-552-5088 | Fax : 02-6442-9234
Copyright 스타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보도자료 수신처 news@stardaily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