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피플 > 피플
모바일에서 기사보기
     
서경덕 교수, WSJ에 '아베 총리 비판' 배너 광고 눈길
2013년 12월 02일 (월) 10:44:33
한국어 영어 일본어 중국어 프랑스어 스페인어 러시아어 인도네시아어
천설화 기자 news@stardailynews.co.kr

[스타데일리뉴스=천설화 기자] 지난 8월 월스트리트저널 인터넷판에 독일과 일본의 비교광고를 올려 큰 화제를 모았던 한국 홍보 전문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이번에도 'WSJ.com'에 아베 총리를 비판하는 배너광고를 올렸다.

'DO YOU KNOW?'라는 제목의 이번 온라인 광고는 지난 5월 아베 총리가 731이란 숫자가 적히 전투기에서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우고 있는 사진을 크게 넣어 과거사를 반성하지 않는 아베 총리 모습을 세계인들에게 보여주고 있다.

광고의 주된 내용은 "731부대는 중국 하얼빈에 위치한 일본군 부대로서 화학, 세균전 준비를 위한 연구와 살아있는 사람을 대상으로 한 생체 실험을 위해 1932년에 설립됐고 일본 정부는 아직도 과거사를 인정하지 않고 있다"라고 밝혔다.

   
▲ 월스트리트 저널에 아베 총리 비판 배너광고를 기재한 서경덕 교수(성신여대 제공)

또한, "아베 총리는 하루빨리 독일처럼 희생당한 한국인, 중국인, 몽골인 등 1만여 명 가족들에게 사죄하고 보상하길 바란다. 그 후 일본 정부는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주변국들과 함께 노력해 나가길 희망한다"라고 강조하고 있다.

이번 광고를 기획한 서 교수는 "지난 8월 독일 빌리 브란트 총리와 일본 아베 총리의 과거사 문제에 대한 비교광고가 나간 후 많은 세계인에게 일본 정부의 실상을 널리 알릴 수 있었다. 그 후 세계적인 캠페인을 벌이고자 이번 2탄 광고를 또 준비했다"라고 전했다.

특히 그는 "이번 2탄 광고에 이어 현재 3탄 광고를 준비 중인데 1941년 일본이 미국 하와이 진주만을 공격했던 '진주만 폭격'에 관한 사실을 광고로 제작하여 전 세계인들에게 일본 정부의 과거사를 더 알려 나갈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지금까지 서 교수는 독도와 동해, 일본군 위안부 문제, 일본의 역사 왜곡 등을 다룬 광고를 뉴욕타임스 등 세계적인 유력 신문과 뉴욕 타임스스퀘어 등 세계적인 관광지의 대형 광고판을 통해 30여 차례 광고 캠페인을 진행해 왔다.   

한편, 이번 광고는 'WSJ.com' 첫 페이지 중앙광고와 다양한 배너광고를 2일부터 일주일간 집중적으로 노출할 예정이다.

모바일에서 기사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copyrightⓒ스타데일리뉴스.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스타데일리뉴스 사진 영상 외 [기사콘텐츠 구매] 바로가기
스마트 폰에서 만나는 스타데일리뉴스 [모바일 페이지] 바로가기
종합인터넷신문 스타데일리뉴스 SNS [페이스북] [페이스북 페이지][트위터][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 스타데일리뉴스(http://www.stardaily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단독] 배우 장기용, 육군 창작
[단독] 백봉기, 본인 사칭 투자
[단독] 가수 권인하, 유튜브 채
[단독] 조은숙, 오늘(24일)
[단독] 곽도원, 영화 '소방관'
[단독] 강하늘♥이태은, 2년째
[단독] '이동준 아들' 이일민,
[단독] '거리의 시인' 노현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신문사소개 | 콘텐츠 구매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미디어그룹 | 등록일자:2011.1.18 | 제호:스타데일리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1478 | 사업자등록번호 : 120-87-63595
발행인 : 황정현 | 편집인 : 황정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병준 | 서울특별시 서초구 내곡동 341-10 4층 409호 | Tel : 02-552-5088 | Fax : 02-6442-9234
Copyright 스타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보도자료 수신처 news@stardaily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