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엔터테인먼트 > 방송
모바일에서 기사보기
     
‘초한지’ 김서형, ‘모가비’ 정체에 시청자 궁금증 증폭
2012년 02월 08일 (수) 08:52:49
한국어 영어 일본어 중국어 프랑스어 스페인어 러시아어 인도네시아어
조은영 기자 news@stardailynews.co,kr

 [스타데일리뉴스=조은영 기자] 배우 김서형이 극의 중반을 넘어 제 2막이 시작된 SBS 월화드라마 ‘샐러리맨 초한지’의 핵심 인물로 급부상하고 있다.
 
그 동안 진시황(이덕화)의 비서 실장이자 가장 신임하는 최측근으로 보여졌던 모가비(김서형)가 숨겨둔 야심을 드러내며 ‘샐러리맨 초한지’의 극 전개에 활력을 불어 넣고 있는 모습이 본격적으로 그려지기 시작했다.
 
지난 방송에서 모가비는 최항우(정겨운)과 범증(이기영)에게 점차 시력을 잃어가는 진시황의 건강 악화와 일거수일투족을 알리며 같은 배를 탄 것처럼 보였다. 하지만 모가비는 범증과 함께 진시황의 유서를 수정하려는 계략을 꾸미는가 하면, 다른 쪽에서는 백여치(정려원)가 후계자가 될 수 있도록 물심양면으로 도와주고, 또 한편으로는 진시황 회장에게는 진심으로 염려하고 위해주는 충신의 모습 등으로 무려 세 얼굴의 모가비 상을 그려가고 있다.
 
모가비의 의중은 아직까지는 확실히 밝혀지지 않은 상태지만 방송 말미, 진시황이 자리를 비운 사이를 틈 타 회장석에 앉아 소름 돋는 냉소를 흘리는 모가비의 모습에서 회사 경영권에 대한 야심을 가지고 계략을 꾸미고 있다는 정도는 간파할 수 있는 상황이다. 
 
   
 

회를 거듭할수록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는 모가비의 계략은 이제 막 2막으로 접어든 ‘샐러리맨 초한지’에서 중심적인 역할을 해 나갈 것으로 보이고 있다. 특히 극 중심에 있는 최항우와 유방(이범수)의 불꽃 튀는 팽팽한 대결을 내려다보며 그 위에서 더 큰 야욕을 불태울 것으로 예상된다.
 
모가비의 모습을 확인 한 시청자들은 방송 직 후 시청자 게시판을 통해 “대체 모가비는 누구이고 무슨 계략을 가지고 있는 건가요? 앞으로 김서형이 더욱 기대됩니다!”, “모가비 반전 돋네요!”, “모가비 반전 캐릭터에 소름이..! 갈수록 빠져들어요” 등의 소감을 올리며 앞으로의 이야기에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모가비의 숨은 계략이 점차 두각을 드러내며 흥미진진하게 펼쳐지는 가운데 드라마 ‘샐러리맨 초한지’는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이야기로 시청자들의 관심을 단숨에 끌어 모으고 있다.
 

모바일에서 기사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copyrightⓒ스타데일리뉴스.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스타데일리뉴스 사진 영상 외 [기사콘텐츠 구매] 바로가기
스마트 폰에서 만나는 스타데일리뉴스 [모바일 페이지] 바로가기
종합인터넷신문 스타데일리뉴스 SNS [페이스북] [페이스북 페이지][트위터][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 스타데일리뉴스(http://www.stardaily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단독] 배우 장기용, 육군 창작
[단독] 백봉기, 본인 사칭 투자
[단독] 가수 권인하, 유튜브 채
[단독] 조은숙, 오늘(24일)
[단독] 곽도원, 영화 '소방관'
[단독] 강하늘♥이태은, 2년째
[단독] '이동준 아들' 이일민,
[단독] '거리의 시인' 노현태
[단독] 배우 겸 작가 김혜진 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신문사소개 | 콘텐츠 구매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미디어그룹 | 등록일자:2011.1.18 | 제호:스타데일리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1478 | 사업자등록번호 : 120-87-63595
발행인 : 황정현 | 편집인 : 황정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병준 | 서울특별시 서초구 내곡동 341-10 4층 409호 | Tel : 02-552-5088 | Fax : 02-6442-9234
Copyright 스타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보도자료 수신처 news@stardaily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