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엔터테인먼트 > 공연
모바일에서 기사보기
     
이문세 "내 생애 가장 멋진 공연, 15000여 관객이 만들어줬다"
2011년 12월 20일 (화) 20:51:44
한국어 영어 일본어 중국어 프랑스어 스페인어 러시아어 인도네시아어
곽문기 기자 news@stardailynews.co.kr

[스타데일리뉴스=곽문기 기자] "내 생애 가장 멋진 공연, 15000여 팬이 만들어 줬다"

뮤지션 이문세가 마지막 앵콜곡을 부르고 무대를 내려오면서 스태프에게 했던 말이다. 가수, 무대, 관객이 하나되는 완벽한 공연이었다. 이문세는 무대위에서 '150분간의 사투'를, 관객은 객석에서 황홀한 '150분간의 유희'를 만끽했다. 숨을 죽이는 흡인력과 온몸을 때리는 역동적 무대가 교차했다. 이문세가 왜 16년간 객석을 촘촘히 채워올 수 있었는지에 대한 해답을 제시한 무대이기도 했다.

   
 
이문세는 지난 19일  '2011 이문세 붉은노을-서울'(방이동 올림픽홀) 공연을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이문세 서울 공연은 12월 19일(월) 공연을 추가 결정함으로써 12월 15일부터 총 5일간 5회 공연으로 늘어났다. 전국 투어 서울 공연에서 전석 매진을 기록한 이문세는 공연을 무려 한달 앞둔 시점에서 매진될만큼 티켓파워를 과시한 바 있다.

   
 
이날 이문세는 히트곡 '옛사랑'으로 공연의 포문을 열었다. 어쿠스틱 기타 연주와 이문세 특유의 매력적인 보컬은 공연 시작과 동시에 관객들의 숨을 멎게 했다. '해바라기''할말을 하지 못했죠' 역시 어쿠스틱한 무대로 관객의 가슴을 파고 들었다. 이어 빅밴드 무대에서는 '알수없는 인생' '조조할인'등 히트곡들이 쏟아지자 객석은 동요하기 시작했다.

발라드 무대에서는 주옥같은 명곡들이 쏟아져 나와 관객의 가슴을 껴안았다. '사랑이 지나가면' '시를 위한 시' '소녀' 가을이오면'으로 이어지는 레파토리는 노래를 듣던 그 당시로 추억의 시계바늘을 바꾸어 놓기에 충분했다.

오케스트라 무대에서 이문세는 '그대와 영원히' '휘파람' '그녀의 웃음소리뿐'을 웅장한 사운드로 관객을 몰아세웠다. 이문세의 팬에 배려와 깜짝 무대는 '솔로예찬'에서 절정을 맞았다. 2층 객석 상수무대에서 등장한 이문세는 수동카트로 이동하면서 무대에서 가장 멀리있는 팬들과 눈앞에서 조우해 열창했다. '붉은 노을'은 3천 관객과 뛰면서 합창하는 장관을 연출하면서 이문세의 공연 에너지를 입증했다.

앵콜곡 '광화문 연가'와 '난 아직 모르잖아요'를 끝으로 막을 내린 이문세 '붉은노을' 서울 공연은 가수와 관객이 하나가 되었다. 공연이 끝날때까지 한눈 팔지못하게 하는 이문세의 세심한 연출과 에너지 넘치는 무대는 현재진행형의 이문세를 말하고 있었다.

공연기획사 무붕 측은 "지난 3년 간 '이문세 붉은노을' 전 스태프들이 즐기는 공연을 해왔다"면서 "가수와 스태프가 한몸이 되니 공연을 보러온 관객 역시 그런 일치감을 느끼는 것 같다. '이문세 붉은노을'의 공연 완성도는 전국의 팬들에 의해 검증됐다"고 밝혔다.

모바일에서 기사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copyrightⓒ스타데일리뉴스.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스타데일리뉴스 사진 영상 외 [기사콘텐츠 구매] 바로가기
스마트 폰에서 만나는 스타데일리뉴스 [모바일 페이지] 바로가기
종합인터넷신문 스타데일리뉴스 SNS [페이스북] [페이스북 페이지][트위터][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 스타데일리뉴스(http://www.stardaily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단독] 배우 장기용, 육군 창작
[단독] 백봉기, 본인 사칭 투자
[단독] 가수 권인하, 유튜브 채
[단독] 조은숙, 오늘(24일)
[단독] 곽도원, 영화 '소방관'
[단독] 강하늘♥이태은, 2년째
[단독] '이동준 아들' 이일민,
[단독] '거리의 시인' 노현태
[단독] 배우 겸 작가 김혜진 부
[단독] 개그맨 김건영, 오는 1
[단독] 배우 김유석, 모친상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신문사소개 | 콘텐츠 구매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미디어그룹 | 등록일자:2011.1.18 | 제호:스타데일리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1478 | 사업자등록번호 : 120-87-63595
발행인 : 황정현 | 편집인 : 황정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병준 | 서울특별시 서초구 내곡동 341-10 4층 409호 | Tel : 02-552-5088 | Fax : 02-6442-9234
Copyright 스타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보도자료 수신처 news@stardaily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