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문화 · 생활 > 생활
모바일에서 기사보기
     
김선호, 가을을 불러오는 분위기 있는 '입추남' 스타 1위 차지.. 정우성 2위-박재범 3위
2022년 08월 05일 (금) 09:21:37
한국어 영어 일본어 중국어 프랑스어 스페인어 러시아어 인도네시아어
천설화 기자 news@stardailynews.co.kr

   
▲ 김선호 ⓒ스타데일리뉴스

[스타데일리뉴스=천설화 기자] 배우 김선호가 가을을 불러오는 분위기 있는 ‘입추남’ 스타 1위로 선정됐다.

지난 7월 21일부터 8월 4일까지 초•중•고 인터넷 수학교육업체 세븐에듀가 1,123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진행한 결과 가을을 불러오는 분위기 있는 입추남 스타 1위로 김선호(1,041명, 92.7%)가 선정됐다.

김선호에 이어 정우성(19명, 1.7%)이 2위를 차지했으며 그 외 박재범(18명, 1.6%)이 3위를 차지했다.

‘입추’는 24절기의 하나로 가을의 시작을 알린다.

가을을 불러오는 분위기 있는 입추남 스타 1위로 뽑힌 김선호는 2009년 연극 ‘뉴 보잉보잉’으로 데뷔했다. ‘옥탑방 고양이’, ‘셜록’, ‘연애의 목적’, ‘트루웨스트’, ‘클로저’ 등 다수의 작품을 통해 연기 내공을 쌓았다. 

배우로서 차근차근 필모그래피를 쌓아오던 김선호는 KBS 2TV 간판 예능 ‘1박 2일’ 시즌 4에 합류하며 허당미 넘치는 모습으로 ‘예뽀(예능 뽀시래기)’라는 캐릭터를 얻었다.

tvN ‘스타트업’에서 한지평 역을 맡아 카리스마와 설렘을 오가며 출구 없는 매력을 발산했고 이어 ‘갯마을 차차차’에서는 첫사랑의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홍반장 역을 찰떡같이 소화하며 연달아 히트를 쳤다.

세븐에듀&수학싸부 차길영 대표는 “우수에 젖은 김선호 특유의 분위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최근 김선호는 지난 9일 서울 종로구 아트원씨어터 2관에서 상연된 연극 ‘연극열전9 - 터칭 더 보이드’(이하 ‘터칭 더 보이드’)로 복귀를 알렸다.

김선호는 드라마를 통해 인기를 얻기 전 여러 연극무대에 서며 입지를 다졌고 ‘대학로의 아이돌’로 불렸다.

‘터칭 더 보이드’는 실화를 바탕으로 한 작품이다. 1985년 페루 안데스산맥 시울라 그란데의 서쪽 빙벽을 알파인 스타일로 등정한 영국인 산악가 조 심슨과 사이먼 예이츠의 생존 실화의 내용을 담았다. 김선호는 신성민, 이휘종과 함께 조난당한 산악인 조 역에 트리플 캐스팅됐다.

김선호가 출연하는 전 회차는 매진됐으며 흔들림 없는 팬덤의 지지와 티켓파워를 여실히 실감할 수 있는 대목이다.

모바일에서 기사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copyrightⓒ스타데일리뉴스.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스타데일리뉴스 사진 영상 외 [기사콘텐츠 구매] 바로가기
스마트 폰에서 만나는 스타데일리뉴스 [모바일 페이지] 바로가기
종합인터넷신문 스타데일리뉴스 SNS [페이스북] [페이스북 페이지][트위터][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 스타데일리뉴스(http://www.stardaily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단독] 배우 장기용, 육군 창작
[단독] 백봉기, 본인 사칭 투자
[단독] 가수 권인하, 유튜브 채
[단독] 조은숙, 오늘(24일)
[단독] 곽도원, 영화 '소방관'
[단독] 강하늘♥이태은, 2년째
[단독] '이동준 아들' 이일민,
[단독] '거리의 시인' 노현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신문사소개 | 콘텐츠 구매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미디어그룹 | 등록일자:2011.1.18 | 제호:스타데일리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1478 | 사업자등록번호 : 120-87-63595
발행인 : 황정현 | 편집인 : 황정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병준 | 서울특별시 서초구 내곡동 341-10 4층 409호 | Tel : 02-552-5088 | Fax : 02-6442-9234
Copyright 스타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보도자료 수신처 news@stardaily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