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문화 · 생활 > 생활
모바일에서 기사보기
     
발목염좌, 치료 미루면 연골 손상으로 이어질 수 있어
2022년 05월 30일 (월) 14:31:35
한국어 영어 일본어 중국어 프랑스어 스페인어 러시아어 인도네시아어
황규준 기자 news@stardailynews.co.kr

[스타데일리뉴스=황규준 기자] 발목을 삐끗하거나 접질리는 부상인 '발목염좌'는 하루에 1만 명당 약 1명꼴로 발생하는 비교적 흔한 질환으로 볼 수 있다. 야외활동이 늘어나는 시기에는 발목염좌 환자도 증가하는 경향을 보인다.

통증이나 부종 등의 증상이 심하지 않은 비교적 경미한 편에 속하는 발목염좌는 인대가 살짝 늘어난 정도로 볼 수 있다.

   
▲ 선수촌병원 배상원 원장

이런 경우에는 발목에 무리가 가지 않도록 충분히 안정을 취하고 냉찜질 등을 하는 것이 회복에 도움이 된다.

그렇지만 발목염좌 부상을 당한 후에 걷는 것이 어려울 정도로 심한 통증이 생기고, 발목이 붓고 멍이 드는 등의 증상도 동반되었다면 발목 인대가 파열되었을 가능성이 높으니 병원에 가서 정확하게 검사를 받는 것이 권장된다. 

선수촌병원 배상원 원장은 "발목 인대의 일부분에만 파열이 생겼다면 환자의 증상에 따라 약물 복용 및 주사 요법, 물리치료, 보조기 착용 등의 비수술적 치료를 우선 적용하여 호전을 기대한다. 그렇지만 이러한 비수술적 치료에도 호전이 나타나지 않는다면 발목인대파열 수술이 고려된다. 또한 발목 인대가 완전히 끊어진 경우에도 수술적 치료가 필요하다"라며 "발목인대파열 수술은 파열된 인대를 봉합하거나 재건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수술 후에는 발목 관절의 기능을 회복하기 위한 수개월가량의 재활이 필요하다. 발목 관절이 경직되지 않도록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며, 특히 비골근 강화 운동을 꾸준히 하는 것이 좋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배상원 원장은 "발목염좌의 증상이 가볍다고 대처를 소홀히 하면 만성 발목염좌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만성 발목염좌는 작은 충격만 받아도 쉽게 발목을 삐게 되어 발목 관절에 과부하를 주게 된다. 이는 결국 발목 연골의 손상까지 이어질 수 있으므로 발목 관절이 불안정한 증상이 지속된다면 늦지 않게 병원을 찾아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권장된다"라고 덧붙였다. 

모바일에서 기사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copyrightⓒ스타데일리뉴스.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스타데일리뉴스 사진 영상 외 [기사콘텐츠 구매] 바로가기
스마트 폰에서 만나는 스타데일리뉴스 [모바일 페이지] 바로가기
종합인터넷신문 스타데일리뉴스 SNS [페이스북] [페이스북 페이지][트위터][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 스타데일리뉴스(http://www.stardaily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단독] 배우 장기용, 육군 창작
[단독] 백봉기, 본인 사칭 투자
[단독] 가수 권인하, 유튜브 채
[단독] 조은숙, 오늘(24일)
[단독] 곽도원, 영화 '소방관'
[단독] 강하늘♥이태은, 2년째
[단독] '이동준 아들' 이일민,
[단독] '거리의 시인' 노현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신문사소개 | 콘텐츠 구매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미디어그룹 | 등록일자:2011.1.18 | 제호:스타데일리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1478 | 사업자등록번호 : 120-87-63595
발행인 : 황정현 | 편집인 : 황정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병준 | 서울특별시 서초구 내곡동 341-10 4층 409호 | Tel : 02-552-5088 | Fax : 02-6442-9234
Copyright 스타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보도자료 수신처 news@stardaily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