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문화 · 생활 > 생활
모바일에서 기사보기
     
‘어깨 탈구’, 방치할수록 ‘습관성’ 질환 발전 주의
2022년 05월 12일 (목) 15:34:47
한국어 영어 일본어 중국어 프랑스어 스페인어 러시아어 인도네시아어
황규준 기자 news@stardailynews.co.kr

[스타데일리뉴스=황규준 기자] 나이를 가리지 않는 어깨질환인 ‘어깨 탈구’는 연골과 인대, 뼈가 정상 위치를 벗어난 어깨질환이다. 대체로 뼈만 다시 맞추면 괜찮다고 알려졌지만 이는 잘못된 상식이다. 만약 섣불리 뼈 위치를 맞추려 할 경우 자칫 혈관이나 신경 손상으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일상 중 갑자기 팔이 빠질 경우 반대 손이나 수건 등으로 팔을 감싸 부상 부위를 최대한 움직이지 않도록 해야 한다.

   
▲ 연세사랑병원 정성훈 원장

어깨와 팔꿈치 사이에 자리한 상완골이 어깨에서 빠져나오는 증상인 어깨 탈구는 다음과 같은 경우를 원인으로 한다. △무리하게 어깨를 사용했을 때 △직업 상 무거운 물건을 드는 행동을 반복할 때 △운동선수와 같은 직업적인 이유 △강한 충격으로 인한 외상 △선천적으로 어깨 관절이 남들보다 약한 경우

어깨 탈구가 처음 발생하면 대개 극심한 통증을 느끼는데 한 번 탈구되어 신경이나 혈관이 손상을 입게 되면 부종이나 어깨 마비 등의 증상으로 번질 수 있다. 따라서 어깨 탈구 초기에는 보조기를 착용하고, 어깨 관절 근육 운동을 통해 습관성 어깨 탈구로 진행되지 않도록 치료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이후 습관성 어깨 탈구로 진행된 상태라면 물리치료나 약물치료와 같은 보존적 치료로는 효과를 보기 어렵다. 이 시기에는 수술적 치료를 통해 어깨 탈구를 반복적으로 유발하는 구조물을 봉합하고, 복원해주는 회전근개파열 봉합술, 관절와순파열 봉합술 등의 치료가 진행돼야 한다.

연세사랑병원 어깨상지클리닉 정성훈 원장은 “습관성 어깨탈구를 오랜 시간 방치하면 관절을 안정적으로 지지하는 관절와순, 인대 등의 파열로 발전할 수 있다”며 “습관성 어깨 탈구 예방을 위해서는 어깨를 과도하게 사용한 후 온찜질이나 냉찜질을 하고, 충분히 휴식을 취하는 것이 좋다. 무엇보다 즉시 병원을 찾아 적절한 치료를 받을 수 있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모바일에서 기사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copyrightⓒ스타데일리뉴스.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스타데일리뉴스 사진 영상 외 [기사콘텐츠 구매] 바로가기
스마트 폰에서 만나는 스타데일리뉴스 [모바일 페이지] 바로가기
종합인터넷신문 스타데일리뉴스 SNS [페이스북] [페이스북 페이지][트위터][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 스타데일리뉴스(http://www.stardaily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단독] 배우 장기용, 육군 창작
[단독] 백봉기, 본인 사칭 투자
[단독] 가수 권인하, 유튜브 채
[단독] 조은숙, 오늘(24일)
[단독] 곽도원, 영화 '소방관'
[단독] 강하늘♥이태은, 2년째
[단독] '이동준 아들' 이일민,
[단독] '거리의 시인' 노현태
[단독] 배우 겸 작가 김혜진 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신문사소개 | 콘텐츠 구매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미디어그룹 | 등록일자:2011.1.18 | 제호:스타데일리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1478 | 사업자등록번호 : 120-87-63595
발행인 : 황정현 | 편집인 : 황정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병준 | 서울특별시 서초구 내곡동 341-10 4층 409호 | Tel : 02-552-5088 | Fax : 02-6442-9234
Copyright 스타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보도자료 수신처 news@stardaily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