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패션 · 뷰티 > 패션
모바일에서 기사보기
     
‘솔로지옥’ 최시훈 “‘접대부 루머’ 황당, 나쁜 일 해본 적 없어”
2022년 02월 16일 (수) 10:13:10
한국어 영어 일본어 중국어 프랑스어 스페인어 러시아어 인도네시아어
천설화 기자 news@stardailynews.co.kr

   
▲ 유어바이브 제공

[스타데일리뉴스=천설화 기자] ‘솔로지옥’ 최시훈이 폭발적인 화제와 함께 따라온 ‘루머’를 해명하며, 연기자로서의 다부진 각오와 열정을 드러냈다.

넷플릭스의 연애 예능 ‘솔로지옥’에 출연해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큰 팬덤을 모은 최시훈이 MZ매거진 유어바이브와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솔로지옥’에서 송지아를 향한 한결같은 마음으로 ‘순정남’의 매력을 보여준 최시훈은 유어바이브의 화보에서 소년미 넘치는 말간 외모를 뽐냈다. 온전히 힘을 뺀 최시훈의 포즈와 따뜻한 채광이 어우러지며 서정미가 폭발하는 그림 같은 화보가 완성됐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최시훈은 ‘솔로지옥’ 촬영 당시의 비하인드를 전했다. “지옥도에서의 상황을 100% 즐기고 싶었고, 갇혀 있는 상태라 온전히 몰입했다”는 최시훈은 최종 선택이 ‘의외’라는 반응에 대해 “억지로 연애를 하러 나간 게 아니었기 때문에, 가장 좋아하는 사람을 선택하는 게 맞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실제 연애 경험에 대해서는 “마지막 연애가 ‘솔로지옥’ 전이니 꽤 됐다, 이후로는 연애를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솔로지옥’으로 화제가 되면서 생긴 루머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행사 아르바이트를 했던 시절의 사진들이 중국에서 변질되면서 ‘호스트바 선수’라는 오해를 받았다”고 밝힌 것. 최시훈은 “그동안 올바르게 살았다. 편의점 알바도 해보고 여러 가지 일들을 했지만 나쁜 일은 해본 적 없다”며 “배우를 지망하면서 2년 동안 2백만 원을 벌 정도로 어렵게 살았는데, 그렇게 버텨온 기간을 조롱당하는 게 싫었다”며 단호하게 해명했다.

“굶어 죽어도 연기를 해야겠다는 결심을 한 후, 배우에 도전하게 된 지 5년 차”라는 최시훈은 “연기에 목숨을 걸었고, 잃을 게 없으니 두려운 게 없다”며 배우라는 직업에 관한 열정을 보였다. 마지막으로 “‘솔로지옥’으로 인지도가 생겨도 배우로서는 완전 신인이고, 단계를 밟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박정민 선배를 롤모델 삼아, 올해는 배우로서 한 단계 성장하는 작품을 만나는 것이 소원이다”라는 바람을 드러내기도 했다.

최시훈의 더 많은 화보와 인터뷰 풀버전은 2535 MZ세대에게 패션-뷰티-연예-재테크-커리어 등 다채롭고 유익한 정보를 제공하는 온라인 매거진 유어바이브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모바일에서 기사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copyrightⓒ스타데일리뉴스.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스타데일리뉴스 사진 영상 외 [기사콘텐츠 구매] 바로가기
스마트 폰에서 만나는 스타데일리뉴스 [모바일 페이지] 바로가기
종합인터넷신문 스타데일리뉴스 SNS [페이스북] [페이스북 페이지][트위터][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 스타데일리뉴스(http://www.stardaily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단독] 배우 장기용, 육군 창작
[단독] 백봉기, 본인 사칭 투자
[단독] 가수 권인하, 유튜브 채
[단독] 조은숙, 오늘(24일)
[단독] 곽도원, 영화 '소방관'
[단독] 강하늘♥이태은, 2년째
[단독] '이동준 아들' 이일민,
[단독] '거리의 시인' 노현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신문사소개 | 콘텐츠 구매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미디어그룹 | 등록일자:2011.1.18 | 제호:스타데일리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1478 | 사업자등록번호 : 120-87-63595
발행인 : 황정현 | 편집인 : 황정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병준 | 서울특별시 서초구 내곡동 341-10 4층 409호 | Tel : 02-552-5088 | Fax : 02-6442-9234
Copyright 스타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보도자료 수신처 news@stardaily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