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패션 · 뷰티 > 패션
모바일에서 기사보기
     
전지윤 “대중의 기대감 없어 활동명 변경 고민도 잠시, ‘전지윤’으로 성공하고 싶어” [화보]
2022년 02월 08일 (화) 15:20:54
한국어 영어 일본어 중국어 프랑스어 스페인어 러시아어 인도네시아어
천설화 기자 news@stardailynews.co.kr

   
▲ bnt 제공

[스타데일리뉴스=천설화 기자] 가수 전지윤은 2016년을 기점으로 솔로 가수 행보를 걷고 있다. 작사, 작곡에 참여하는 것은 물론 PRSNT(프레젠트) 혼성 밴드를 결성해 다양한 스펙트럼을 선보이고 있다. 최근 ‘숲’과 ‘밤사이’로 꾸준한 활동을 보여주는가 하면 올해 3월 통통 튀는 신보를 예고했다.

이번 화보에서 그는 레더 베스트와 롤업 데님의 캐주얼 룩을 선보이는가 하면 러블리한 히피 파마와 퍼프 디자인의 원피스로 몽환적인 무드를 자아냈다. 이어 유니크하고 아방가르드한 스타일링까지 완벽하게 소화하며 시크한 매력을 발산했다.

   
▲ bnt 제공
   
▲ bnt 제공

3월 발매 예정인 ‘Crazy Driver’에 대해 “프레젠트의 첫 미니앨범으로 총 6곡이 담긴다. 운전하면서 스트레스를 해소할 수 있는 일렉트로닉 베이스의 음악이다. ‘차 안 음감회’라는 콘셉트로 크라우드펀딩을 진행할 예정이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소개했다.

작년 10월 발매한 ‘밤사이’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묻자 “우리끼리 공연이 너무 하고 싶었다. 해서 공연할 때 가장 신나는 노래가 뭘까 하고 고민하면서 만들었는데, 처음부터 끝까지 달리는 리듬이라 만들면서도 너무 재밌었다”고 이야기했다.

   
▲ bnt 제공
   
▲ bnt 제공

이어 포미닛의 허가윤이 피처링으로 참여한 ‘숲’에 대한 소감을 물으니 “가족 같은 존재라서 함께해주는 것만으로도 든든했다. 현재 가수 활동을 하고 있지 않다 보니 처음에는 부담을 가졌지만 걱정과 달리 잘 해줘서 고마웠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현재 음원 성적에 대한 부담감은 없는지 묻자 “밴드 활동은 우리끼리 창작하는 데 의의를 두기 때문에 그런 걱정은 없다. 당연히 솔로 가수 전지윤으로서는 그런 부담이 있지만, 옛날만큼은 아니다. 지금은 성적에 대한 욕심을 많이 내려놨다”고 답했다.

   
▲ bnt 제공

한때 대중들이 전지윤에 대한 기대감이 없는 것 같다는 고민도 했다고. 이에 “좋은 곡이 많다는 걸 알아주시는 분들은 계속 기대해주신다. 하지만 새로운 리스너에게 나를 알리는 것도 중요하다는 생각에 활동명을 바꿀까 하는 생각도 잠시 했었다. 그렇지만 지금의 위치에서 내실을 다지다 보면 언젠가 모두에게 닿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털어놨다.

그렇다면 음악적으로 성장했다고 느끼는 순간을 묻자 “곡을 쓸수록, 에너지를 쏟을수록 발전하고 가수로서의 방향성도 명확해지는 것 같다”며 이어 평소 작업 스타일에 대해 “대략적인 틀과 기간을 정해놓으면 어떻게든 결과물이 나오는데, 그걸 바탕으로 수정하면서 음악적 서사를 쌓아가는 편”이라고 설명했다.

   
▲ bnt 제공

그는 개인 기획사를 차려서 활동하는 시기도 있었을 만큼 음악은 자신의 삶의 윤활유라고 정의했다. “음악으로 경제적 자유를 얻기란 쉽지 않다. 해서 또 다른 수단을 찾게 되는데, 그런 노력은 곧 음악이 전제되기 때문이라는 게 스스로에게 좋은 동기부여가 된다”며 이어 “외출하기 전 습관처럼 이어폰을 귀에 꽂는다. 가끔 챙기지 못할 때도 있는데 그 날은 온종일 우울하다. 그럴 때 음악에 대한 사랑을 새삼 느낀다”고 덧붙였다.

한편 유튜브 ‘스타일크루’에서 ‘시크릿 클로젯’의 MC로 활약하고 있는 그에게 출연 소감을 묻자 “국내 브랜드와 디자이너들을 만나면서 패션에 관심이 생겼다. 예쁜데 불편해 보이는 옷은 절대 입지 않았는데 입어보니 의외로 편하더라. 세심한 디테일 덕분에 겉보기와 다르다는 걸 느꼈고 디자인에 대해 더 생각하는 계기가 됐다. 또 전에는 스타일링 고민을 5~10분 했다면 지금은 20분 정도 한다”며 웃음을 자아냈다.

   
▲ bnt 제공

이어서 절친 키썸과 음악 관련 콘텐츠 출연을 앞두고 있다고. 이에 “앨범이 제작되기까지 과정이 상당히 긴데, 이를 전적으로 홍보하고 알리는 플랫폼은 많이 없다. 해서 대놓고 앨범 토크만 주구장창 할 수 있는 콘텐츠로 취지가 좋아서 참여하게 됐다”고 알렸다.

또한 블로그를 통해 친근한 일상을 공유하고 있는 그에게 시작 계기를 묻자 “혼자만의 일기처럼 조용히 하려고 했던 건데, 어느 순간 엄마도 알고 있더라. 요리나 여행 글을 올리는 게 전부지만 소박한 재미가 있다. 몇몇 팬들은 이웃 추가도 했다”고 말했다.

   
▲ bnt 제공

새해 계획에 대해 “현재 MC로 맡고 있는 프로그램들이 잘 자리 잡았으면 좋겠고, 3월에 나올 EP 앨범으로 다양한 활동을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팬들에게 늘 미안한 마음이지만 올해는 보다 많은 곳에서 만날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전했다.

모바일에서 기사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copyrightⓒ스타데일리뉴스.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스타데일리뉴스 사진 영상 외 [기사콘텐츠 구매] 바로가기
스마트 폰에서 만나는 스타데일리뉴스 [모바일 페이지] 바로가기
종합인터넷신문 스타데일리뉴스 SNS [페이스북] [페이스북 페이지][트위터][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 스타데일리뉴스(http://www.stardaily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단독] 배우 장기용, 육군 창작
[단독] 백봉기, 본인 사칭 투자
[단독] 가수 권인하, 유튜브 채
[단독] 조은숙, 오늘(24일)
[단독] 곽도원, 영화 '소방관'
[단독] 강하늘♥이태은, 2년째
[단독] '이동준 아들' 이일민,
[단독] '거리의 시인' 노현태
[단독] 배우 겸 작가 김혜진 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신문사소개 | 콘텐츠 구매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미디어그룹 | 등록일자:2011.1.18 | 제호:스타데일리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1478 | 사업자등록번호 : 120-87-63595
발행인 : 황정현 | 편집인 : 황정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병준 | 서울특별시 서초구 내곡동 341-10 4층 409호 | Tel : 02-552-5088 | Fax : 02-6442-9234
Copyright 스타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보도자료 수신처 news@stardaily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