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문화 · 생활 > 생활
모바일에서 기사보기
     
사랑니 발치, 꼭 해야 할까?
2022년 01월 21일 (금) 15:02:08
한국어 영어 일본어 중국어 프랑스어 스페인어 러시아어 인도네시아어
황규준 기자 news@stardailynews.co.kr

[스타데일리뉴스=황규준 기자] 사람이 가진 32개 치아 중 사랑니는 제일 마지막에 나오는 치아로, 보통 10대 후반에서 20대 초반에 자란다. 이러한 사랑니는 음식물을 씹는데 도움이 안 될 뿐 더러 최근엔 부드럽고 정제된 음식이 많아지는 바람에 사랑니의 퇴화가 더욱 가속화되고 있다.

그렇다면 치아의 역할을 하지 못하는 사랑니는 과연 제거해야 할까?

   
▲ 서울준치과 김경준 대표원장

질병관리청에 의하면 사랑니가 어금니처럼 똑바로 나고 씹는 기능을 할 수 있다면 반드시 뽑을 필요는 없다. 하지만 사랑니가 옆으로 누워서 자랄 경우 치아와 잇몸 사이를 중심으로 염증을 일으키거나 치아 배열이 무너질 가능성이 높다. 또한 잇몸 가장 안쪽에 위치하기 때문에 음식물이 끼기 쉽고 청결을 유지하기 어려우며, 관리를 잘 하지 못할 경우 입 냄새의 원인이 될 수 있어 예방의 목적으로 발치하는 경우도 있다.

만약 사랑니가 턱 뼈 안에 매복된 형태를 띌 경우 구강 내에 충분한 공간이 없으면 치아의 위치가 변하면서 얼굴이 붓거나 통증이 생기면서 다양한 합병증이 함께 동반될 수 있으니 사랑니를 발치하는 것이 좋다.

또 간혹 사랑니가 잇몸 뼈 속 깊이 박혀 있는 경우가 있는데, 이를 무리하게 뽑으면 자칫 치아 주변 신경이나 턱 뼈의 손상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발치하기 전 여러 문제를 신중히 검토해야 한다.

서울준치과의원 송파점 김경준 대표원장(통합치의학과 전문의)은 “사랑니 발치를 쉽게 생각하는 경우가 많지만 개인의 연령, 구강 상태 등에 따라 발치 가능 여부가 달라지고, 심장질환이나 고혈압, 당뇨 등 만성 질환 보유 여부도 고려한 후 발치를 진행해야 하는 고난도 시술”이라며 “따라서 개인의 상태 및 구강 구조를 정밀하게 진단할 수 있는 장비를 보유한 병원에서 경험이 풍부한 전문의에게 상담 받은 후 치료 계획을 수립하는 것이 좋다”고 전했다.

모바일에서 기사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copyrightⓒ스타데일리뉴스.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스타데일리뉴스 사진 영상 외 [기사콘텐츠 구매] 바로가기
스마트 폰에서 만나는 스타데일리뉴스 [모바일 페이지] 바로가기
종합인터넷신문 스타데일리뉴스 SNS [페이스북] [페이스북 페이지][트위터][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 스타데일리뉴스(http://www.stardaily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단독] 배우 장기용, 육군 창작
[단독] 백봉기, 본인 사칭 투자
[단독] 가수 권인하, 유튜브 채
[단독] 조은숙, 오늘(24일)
[단독] 곽도원, 영화 '소방관'
[단독] 강하늘♥이태은, 2년째
[단독] '이동준 아들' 이일민,
[단독] '거리의 시인' 노현태
[단독] 배우 겸 작가 김혜진 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신문사소개 | 콘텐츠 구매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미디어그룹 | 등록일자:2011.1.18 | 제호:스타데일리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1478 | 사업자등록번호 : 120-87-63595
발행인 : 황정현 | 편집인 : 황정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병준 | 서울특별시 서초구 내곡동 341-10 4층 409호 | Tel : 02-552-5088 | Fax : 02-6442-9234
Copyright 스타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보도자료 수신처 news@stardaily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