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엔터테인먼트 > 방송
모바일에서 기사보기
     
'애로부부' 아들에 한맺힌 남편…MC 홍진경 “아들 정자를 가져오던가!” 분노
2021년 10월 24일 (일) 13:33:00
한국어 영어 일본어 중국어 프랑스어 스페인어 러시아어 인도네시아어
천설화 기자 news@stardailynews.co.kr

   

[스타데일리뉴스=천설화 기자] 19금 부부 토크쇼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의 MC 홍진경이 아내에게 폭언하는 남편에 분노하다 MC 송진우를 당황시켜 웃음을 자아냈다.

25일 방송될 ‘애로부부’에서는 새로운 애로드라마 ‘초고층 스캔들’이 공개된다. 사연자 아내는 부동산 사업을 하는 남편과 딸 하나를 두고 고급 아파트에서 풍요로운 생활을 했다. 아내는 같은 아파트에 사는 이웃 동생에게 마음을 터놓으며 가족 이야기를 스스럼없이 하며 친하게 지냈다.

그러던 어느 날 우연히 아내와 친한 동생은 일찍 퇴근한 남편을 만나게 돼, 남편의 차를 타고 함께 집으로 갔다. 남편이 가정에 소홀한 것이 섭섭했던 아내는 친한 동생 앞에서 남편에게 가시가 돋친 말들을 내뱉었고, 결국 두 사람은 집에 와서 부부싸움을 하게 됐다. 아내는 유학 간 딸의 생일을 챙기지 않는 남편에게 아빠 노릇 잘해달라며 부탁했지만, 오히려 남편은 “딸이 뭐가 예뻐야지, 툭하면 엄마 편만 들고 바락바락 대들기만 한다. 아들도 아니고 정이 안 간다”며 막말을 쏟아냈다.

이에 아내가 “아들 집착은 언제 끝낼 거냐”라고 화를 내자 남편은 “내가 당신에게 학벌이나 집안 내력을 바랐느냐. 아들 딱 하나만 낳아달라고 한 것밖에 없는데 그게 안 되냐”라며 반박했다. 이 장면을 지켜본 MC 안선영은 “지금이 조선 시대인가요?”라며 고리타분한 남편의 말에 충격을 받았다.

MC 최화정이 “아이를 여자 혼자 낳는 것도 아니지 않냐”라며 거들자, MC 송진우도 “성별을 선택할 수 있는 것도 아니다”라고 한 마디 했다. 이어 “남편이 말하는 게 너무 밉다”던 MC 홍진경이 “아들 정자를 갖고 와 봐. 그럼 낳지!”라며 격하게 분노를 표출하자, 송진우는 “저한테 하는 말인 줄 알았잖아요”라며 당황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아들을 바라는 남편과 아내의 친한 이웃 동생, 그리고 아내 사이에 얽힌 충격적인 사연을 다룬 ‘애로드라마-초고층 스캔들’은 10월 25일 월요일 밤 10시 30분 SKY채널과 채널A에서 방송되는 본격 19금 부부 토크쇼 ‘애로부부’에서 공개된다.

모바일에서 기사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copyrightⓒ스타데일리뉴스.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스타데일리뉴스 사진 영상 외 [기사콘텐츠 구매] 바로가기
스마트 폰에서 만나는 스타데일리뉴스 [모바일 페이지] 바로가기
종합인터넷신문 스타데일리뉴스 SNS [페이스북] [페이스북 페이지][트위터][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 스타데일리뉴스(http://www.stardaily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단독] 가수 권인하, 유튜브 채
[단독] 조은숙, 오늘(24일)
[단독] 곽도원, 영화 '소방관'
[단독] 강하늘♥이태은, 2년째
[단독] '이동준 아들' 이일민,
[단독] '거리의 시인' 노현태
[단독] 배우 겸 작가 김혜진 부
[단독] 개그맨 김건영, 오는 1
[단독] 배우 김유석, 모친상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신문사소개 | 콘텐츠 구매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미디어그룹 | 등록일자:2011.1.18 | 제호:스타데일리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1478 | 사업자등록번호 : 120-87-63595
발행인 : 황정현 | 편집인 : 황정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병준 | 서울특별시 서초구 내곡동 341-10 4층 409호 | Tel : 02-552-5088 | Fax : 02-6442-9234
Copyright 스타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보도자료 수신처 news@stardaily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