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패션 · 뷰티 > 패션
모바일에서 기사보기
     
민 “미쓰에이 해체 후 춤에 권태 느껴, 최근 다시 시작 후 너무 재밌어 열심히 추는 중” [화보]
2021년 08월 26일 (목) 15:15:50
한국어 영어 일본어 중국어 프랑스어 스페인어 러시아어 인도네시아어
천설화 기자 news@stardailynews.co.kr

   
▲ bnt 제공

[스타데일리뉴스=천설화 기자] 별다른 프로모션이나 홍보 없이 2010년 7월, 갑자기 데뷔해 전무후무한 임팩트를 보여준 데뷔곡 ‘Bad Girl Good Girl’로 2010년 가요계를 본인들의 것으로 만든 걸그룹 ‘미쓰에이 (miss A)’. 이후에도 ‘Breathe’, ‘Good-bye Baby’, ‘Hush’ 등의 멋진 퍼포먼스를 곁들인 곡들로 사랑받았다.

우리나라 멤버인 민과 수지, 중국인 멤버인 페이와 지아로 구성되었던 걸그룹 명가 JYP 4인조 걸그룹 미쓰에이. 그 중심을 탄탄히 잡아준 것은 안정적인 라이브 실력을 갖춘 것은 물론 멋진 춤 실력을 겸비한 멤버 민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 bnt 제공

미쓰에이 해체 후, 잠시 연예계 활동을 쉬었던 민이 활동 재개를 알렸다. 아이코닉하고 유니크한 메이크업과 스타일을 매우 편안하게 소화하며 ‘고수’의 면모를 보여준 민. 여러 예능 프로그램에서 보여주었던 시원하고 털털한 매력도 고스란히 느낄 수 있었다. 오랜만에 하는 화보 촬영 소감을 묻자 “떨린다. 오랜만에 공식적으로 노출되는 거라 긴장도 됐다”고 답했다.

근황과 계획을 묻자 “요즘은 춤, 노래 연습도 하고 조만간 나올 싱글도 준비 중이다. 본의 아니게 연예계에서 잠수 아닌 잠수를 탔다. 이제 활동을 하려고 준비 중이다. 조만간 솔로 프리-데뷔 싱글이 나올 것 같다. 디지털 싱글 형태로 발매 예정이다. 데뷔 12년 차인데 다시 신인으로 돌아간 마음으로 열심히 활동하려 한다. 오랫동안 기다려준 팬들에게 보답하기 위해서라도 열심히 하겠다. 팬들 정말 고맙다”며 팬에 대한 사랑을 드러냈다.

   
▲ bnt 제공

인스타그램에 춤을 추는 영상과 노래 커버 영상을 자주 업로드하는 그. ‘춤’하면 빠질 수 없는 그에게 춤은 어떤 의미인지 물었다. “미쓰에이 해체 후 춤에 권태를 느꼈다. 그래서 한참 쉬었다. 그러다 다시 추기 시작했는데 ‘이게 사는 거지’ 싶더라(웃음). 물론 오랜만에 추다 보니 예전 같지 않고 힘들었는데 금방 다시 감을 되찾았다. 요즘 다시 레슨도 받고 열심히 추고 있으니 기대해 달라”며 귀엽게 답했다.

걸그룹 ‘미쓰에이 (miss A)’로 데뷔 전, 미국에서 오랜 연습생 기간을 거쳤다고 알려진 민. 그 계기를 묻자 “JYP 엔터테인먼트에서 연습생 생활을 하고 있었다. 그 당시 박진영 PD님은 미국에 거주하며 작업을 하셨다. PD님이 미국으로 오라고 해서 가게 된 것이다. 미국에서 춤, 노래 레슨받고 솔로 데뷔를 준비했다. 어린 나이에 미국에서 생활하다 보니 가족들과 떨어져 있는 게 정말 힘들었다. 그래도 시야가 넓어지고 다양한 인종의 친구들과 친하게 지내는 법을 배울 수 있었다. 학교도 미국에서 다녔으니 영어도 잘하게 돼 지금 생각하면 정말 값진 경험이었다”고 답했다.

   
▲ bnt 제공

데뷔곡으로 2010년 가요계를 휩쓸 정도로 강렬한 임팩트를 뽐낸 걸그룹 ‘미쓰에이’ 출신인 그. “사실 데뷔를 할 때 실감이 안 났다. 난 미국에서 데뷔가 무산된 경험이 많다. 심지어 당장 다음 날 데뷔하기로 했는데 무산된 적도 있었다. 그래서 미쓰에이로 데뷔할 때 뮤직비디오 찍고 앨범 재킷 찍고 할 때도 이것도 무산될 수 있겠구나 하는 마음이었다. 데뷔곡 ‘Bad Girl Good Girl’부터 정말 너무 잘 됐는데 실감이 안 났다. 너무 바쁘게 지나가서 그런 것 같다. 지금 생각해도 활동한 곡 중에 가장 애착이 간다(웃음). 데뷔 때부터 큰 사랑을 받은 건 정말 감사할 일이다”라며 걸그룹 활동 시절을 회상했다.

미쓰에이 활동 시절에 대해 묻는 질문에는 “악플로 많이 맘고생을 했다. 악플을 읽으면서 원래 굉장히 밝고 쾌활했던 내가 다른 사람이 나를 어떻게 생각할지 엄청 걱정했던 것 같다. 그래서 예능 프로그램에 나가도 말을 잘 못 하고 점점 나 자신을 숨겼던 것 같다. 지금 돌이켜보면 나 자신을 너무 숨겼던 것 같아 후회된다. 앞으론 그러지 않고 당당하게 나를 표현하며 살고 활동할 것이다”라며 웃으며 답했다.

   
▲ bnt 제공

‘Bad Girl Good Girl’을 비롯해 ‘Good-bye Baby’, ‘Touch’, ‘남자 없이 잘 살아’, ‘Hush’ 등 걸그룹 명가 JYP 표 걸그룹 답게 다양하고 멋진 퍼포먼스를 선보였던 미쓰에이. “정말 춤이 쉬운 게 없었다(웃음). 가장 어려웠던 건 ‘Breathe’다. 몸을 계속 움직이며 리듬을 타야 하는데 라이브도 해야 하니까 무대가 끝나면 너무 힘들었다. 그다음으로 어려운 춤은 ‘Touch’다. 나는 박력 있게 추는 춤에 강한데 ‘Touch’는 절제하며 표현해야 하는 안무다. 이런 안무에 약하다 보니 어렵게 느껴졌다”고 답했다.

데뷔 12년 차, 눈여겨 보는 후배는 없는지 묻자 “있다. 가수 비비(BIBI)의 엄청난 팬이다. 정말 음악 스타일도 너무 좋고 엄청 예쁘다고 생각한다. 꼭 함께 작업하고 싶은 아티스트기도 하다. 비비 너무 좋아한다”며 비비에 대한 팬심을 드러냈다.

인터뷰를 하다 보니 정말 재밌는 성격을 가진 민. 출연하고 싶은 예능은 없는지 묻자 “정말 많다. 그중에서 꼽자면 MBC ‘라디오스타’, ‘전지적 참견 시점’, JTBC ‘아는 형님’이다. 쾌활한 성격이라 예능 프로그램과 잘 맞는다 생각해 꼭 출연하고 싶다”며 예능 프로그램 출연에 대한 욕구를 내비쳤다.

   
▲ bnt 제공

친한 연예인은 누가 있는지 묻는 질문에는 “조권 오빠, 소녀시대 효연 언니, 씨스타 출신 소유, GOT7 출신 JAY B, 유키스 출신 케빈과 친하다. 사실 연예인 친구가 많은 편은 아니다. 그래도 앞서 말한 친구들과는 정말 친하다”고 답했다.

본인이 생각하는 본인의 매력에 대해 묻자 민은 웃으며 “나는 ‘양파 같은 여자’다. 까면 깔수록 새로운 매력이 나온다. 열심히 활동해 다들 내 매력에 빠지게 하고 싶다”며 유쾌하게 답했다.

   
▲ bnt 제공

마지막으로 대중들에게 어떻게 기억되고 싶은지 묻자 “볼 때 기분이 좋아지게 만드는 사람으로 기억되고 싶다. 그냥 보기만 해도 미소가 흘러나오는 사람 있지 않나. 내가 그렇게 되고 싶다”며 민답게 대답했다.

유쾌하고 밝지만 곧은 심지가 느껴졌던 민. 앞으로 종횡무진 활동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으니 그의 활동을 기대해본다.

모바일에서 기사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copyrightⓒ스타데일리뉴스.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스타데일리뉴스 사진 영상 외 [기사콘텐츠 구매] 바로가기
스마트 폰에서 만나는 스타데일리뉴스 [모바일 페이지] 바로가기
종합인터넷신문 스타데일리뉴스 SNS [페이스북] [페이스북 페이지][트위터][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 스타데일리뉴스(http://www.stardaily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단독] 가수 권인하, 유튜브 채
[단독] 조은숙, 오늘(24일)
[단독] 곽도원, 영화 '소방관'
[단독] 강하늘♥이태은, 2년째
[단독] '이동준 아들' 이일민,
[단독] '거리의 시인' 노현태
[단독] 배우 겸 작가 김혜진 부
[단독] 개그맨 김건영, 오는 1
[단독] 배우 김유석, 모친상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신문사소개 | 콘텐츠 구매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미디어그룹 | 등록일자:2011.1.18 | 제호:스타데일리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1478 | 사업자등록번호 : 120-87-63595
발행인 : 황정현 | 편집인 : 황정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병준 | 서울특별시 서초구 내곡동 341-10 4층 409호 | Tel : 02-552-5088 | Fax : 02-6442-9234
Copyright 스타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보도자료 수신처 news@stardaily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