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엔터테인먼트 > 방송
모바일에서 기사보기
     
'극한직업' 자연산 버섯 채취
2020년 10월 13일 (화) 10:02:24
한국어 영어 일본어 중국어 프랑스어 스페인어 러시아어 인도네시아어
황규준 기자 news@stardailynews.co.kr

   
▲ EBS '극한직업'

[스타데일리뉴스=황규준 기자] 선선한 날씨와 함께 가을의 시작을 알리는 자연산 야생 버섯의 채취 시즌이 돌아왔다. 맛과 향이 뛰어나 가을의 진미로 불리는 자연산 야생 버섯은 수많은 종류 중에서도 능이, 송이, 표고, 석이를 최고의 버섯으로 여기며 사람들의 찬사를 받아왔다.

작업자들은 귀한 자연산 야생 버섯을 만나기 위해 해발 1,000미터가 넘는 산은 물론, 가파른 절벽까지 오르내려야 한다는데. 베테랑 채취꾼들이 하나 발견하기도 힘들다는 귀한 능이와 송이를 300kg이상씩 채취하는 사람들과 채취는 물론 손질, 포장, 군락지 관리까지 인공적으로는 재배가 불가능한 자연산 야생 버섯을 만나기 위해 오늘도 동분서주하는 작업자들을 찾아가본다.  

1년 중 한 철, 열흘 동안만 간신히 만날 수 있다는 귀한 버섯 능이. 신의 선물이라고 불리는 능이는 1kg에 200만 원을 호가하며 채취 전부터 예약해야 할 정도로 인기라고 하는데. 자연산 능이를 채취하기 위해 마을 사람들은 이 산에서 저 산으로 하루에 두 번 고된 산행을 감행한다. 7부 능선을 넘어 깊은 골짜기에서만 나는 능이를 채취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사람들. 한편, 절벽의 꽃 석이를 채취하기 위해 줄 하나로 험준한 절벽을 오르내리는 부부도 있다. 깎아지른 절벽 바위에 붙어 자라는 석이는 50년 이상 되어야만 딸 수 있을 만큼 찾는 것도 채취하는 것도 어렵다는데. 자칫 잘못하면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등반의 연속에 작업자들은 한 순간도 긴장을 놓을 수가 없다.

귀한 자연산 야생 버섯을 원하는 건 작업자만이 아니다! 멧돼지, 고라니, 뱀 등 야생 동물은 물론, 송이를 먹고 크는 민달팽이까지 등장해 송이 작업장은 24시간 긴장의 연속이라는데. 1등급 송이를 지키기 위해 산속에서 생활하며 16마리의 개와 밤새 불침번을 서고 있는 작업자들. 적외선 경보기와 무선 CCTV까지 동원해가며 낮에는 송이를 채취하고 밤에는 송이를 지키며 고군분투 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등산객을 가장해 송이를 몰래 채취하려는 불법 채취자의 등장으로 난데없는 추격전을 벌이기도 하는데... 과연 이들은 무사히 송이를 지켜낼 수 있을까? 산속에서 식탁에 오르기까지, 자연산 야생 버섯을 채취하는 사람들을 조명해본다.

모바일에서 기사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copyrightⓒ스타데일리뉴스.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스타데일리뉴스 사진 영상 외 [기사콘텐츠 구매] 바로가기
스마트 폰에서 만나는 스타데일리뉴스 [모바일 페이지] 바로가기
종합인터넷신문 스타데일리뉴스 SNS [페이스북] [페이스북 페이지][트위터][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 스타데일리뉴스(http://www.stardaily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단독] 곽도원, 영화 '소방관'
[단독] 강하늘♥이태은, 2년째
[단독] '이동준 아들' 이일민,
[단독] '거리의 시인' 노현태
[단독] 배우 겸 작가 김혜진 부
[단독] 개그맨 김건영, 오는 1
[단독] 배우 김유석, 모친상 '
[단독] 이태란, JTBC '스카
[단독] 장근석, 7월 16일 군
[단독] ‘쎄쎄쎄’ 임은숙, 유방
[단독] 윤은혜, 안방극장 복귀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신문사소개 | 콘텐츠 구매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미디어그룹 | 등록일자:2011.1.18 | 제호:스타데일리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1478 | 사업자등록번호 : 120-87-63595
발행인 : 황정현 | 편집인 : 황정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병준 | 서울특별시 서초구 내곡동 341-10 4층 409호 | Tel : 02-552-5088 | Fax : 02-6442-9234
Copyright 스타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보도자료 수신처 news@stardaily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