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엔터테인먼트 > 방송
모바일에서 기사보기
     
‘바람과 구름과 비' 박시후-고성희, 운명을 읽는 두 남녀의 애절한 만남 '선남선녀 비주얼'
2020년 04월 07일 (화) 10:25:13
한국어 영어 일본어 중국어 프랑스어 스페인어 러시아어 인도네시아어
천설화 기자 news@stardailynews.co.kr

   
▲ TV CHOSUN ‘바람과 구름과 비’

[스타데일리뉴스=천설화 기자] TV CHOSUN ‘바람과 구름과 비’(연출/윤상호 각본/방지영)가 박시후x고성희의 애절한 만남을 공개해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바람과 구름과 비’는 운명을 읽는 킹메이커들의 왕위쟁탈전을 그린 드라마. 21세기 과학문명의 시대에도 신비의 영역으로 남아있는 명리학과 사이코메트리를 소재로 오늘의 현실을 되돌아보는 스토리를 그려낼 예정이다. 

앞서 배우 박시후-고성희-전광렬-성혁 등 탄탄한 내공을 갖춘 연기파 배우들의 합류로 화제를 모았다. 

극중 박시후가 맡은 ‘최천중’은 조선 최고의 역술이자 관상자로 집안 금수저 출신에서 멸문 당한 천한 점쟁이로 몰락했다가 다시 조선 최고 권력의 정점으로 올라가는 불세출의 남자. 조선의 운명을 읽고 백성을 위해 국가의 운명마저 바꾸려 시도했으며 사랑하는 여인을 위해 목숨을 바친, 정사에 기록되지 않은 희대의 영웅이다.

고성희가 맡은 ‘이봉련’은 철종의 딸, 경국지색의 미모와 신비로운 영능력을 지닌 옹주. 사람의 운명을 내다보는 봉련의 신묘한 능력은 신명이 주실 땐 축복이었으나 인간의 욕망에 휘둘릴 땐 저주가 되었다. 그 능력은 이용당하고 악하게 사용되지만, 결국 천중을 도와 함께 킹메이커로 활약할 예정이다. 

공개된 스틸에는 달달한 분위기를 풍기는 박시후와 고성희의 애틋한 눈맞춤이 포착되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서로를 지긋이 바라보며 꿀 떨어지는 눈빛을 보내는 두 사람은 서로의 운명이 아닌 마음을 내다본 걸까. 이봉련의 청초한 미모에 홀린 듯 볼을 살포시 매만지는 최천중의 다정한 손길이 보는 이를 더욱 설레게 만든다. 운명으로 엮었으나 치열한 왕위쟁탈전에 휘말리는 두 연인 박시후와 고성희의 애절한 사랑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박시후x고성희의 설레는 만남을 예고하는 TV CHOSUN ‘바람과 구름과 비’는 오는 5월에 방송될 예정이다.

모바일에서 기사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copyrightⓒ스타데일리뉴스.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스타데일리뉴스 사진 영상 외 [기사콘텐츠 구매] 바로가기
스마트 폰에서 만나는 스타데일리뉴스 [모바일 페이지] 바로가기
종합인터넷신문 스타데일리뉴스 SNS [페이스북] [페이스북 페이지][트위터][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 스타데일리뉴스(http://www.stardaily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단독] 강하늘♥이태은, 2년째
[단독] '이동준 아들' 이일민,
[단독] '거리의 시인' 노현태
[단독] 배우 겸 작가 김혜진 부
[단독] 개그맨 김건영, 오는 1
[단독] 배우 김유석, 모친상 '
[단독] ‘SKY캐슬’ 결말 나왔
[단독] 이태란, JTBC '스카
[단독] 장근석, 7월 16일 군
[단독] ‘쎄쎄쎄’ 임은숙, 유방
[단독] 윤은혜, 안방극장 복귀작
[단독] 이동건, 오늘(29일)
[단독입수] '결혼' 서유정, 청
[단독] FT아일랜드 최종훈, 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신문사소개 | 콘텐츠 구매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미디어그룹 | 등록일자:2011.1.18 | 제호:스타데일리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1478 | 사업자등록번호 : 120-87-63595
발행인 : 황정현 | 편집인 : 황정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병준 | 서울특별시 서초구 내곡동 341-10 4층 409호 | Tel : 02-552-5088 | Fax : 02-6442-9234
Copyright 스타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보도자료 수신처 news@stardaily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