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엔터테인먼트 > 방송
모바일에서 기사보기
     
‘자연스럽게’ 한고은 “돌아가신 어머니, 아직도 어디 계실 것만 같아” 그 이유는?
2020년 04월 03일 (금) 10:48:55
한국어 영어 일본어 중국어 프랑스어 스페인어 러시아어 인도네시아어
황규준 기자 news@stardailynews.co.kr

   
▲ MBN 자연스럽게 제공

[스타데일리뉴스=황규준 기자] MBN 소확행 힐링 예능 ‘자연스럽게’의 현천비앤비 게스트 한고은이 선배 전인화 앞에서 남편 신영수와 결혼하게 된 가장 큰 이유와 함께 가족에 대한 생각을 진솔하게 토로한다.

4일 방송될 MBN ‘자연스럽게’에서는 현천비앤비 라이프의 일환으로 ‘구례댁’ 전인화와 함께 장 담그기에 나선 한고은의 모습이 그려진다. 한고은은 가녀린 외모와 달리 소금물의 농도를 맞추기 위해 소금 자루를 직접 들이붓는 와일드한 모습으로 전인화의 감탄을 자아냈다.

고된 장 담그기 이후 한고은은 ‘인화 하우스’에 전인화와 마주 앉아 가족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어렸을 때부터 많은 아르바이트를 하며 가족과도 오래 떨어져 살았던 한고은은 “식구들이 다 모여 밥을 한 번 먹는 일이 10년에 한 번 정도 있었다”고 말했다.

또 “어머니가 돌아가시기 전, ‘같이 여행 가자’고 하셨는데 워낙 계속 떨어져 있다 보니 날 낳아 주신 분인데도 같은 공간에 있는 것이 실감나지 않았다”며 “그래서 돌아가셨는데도 아직 어딘가에 계실 것만 같다”고 담담하게 밝혔다.

한고은은 “남편은 누구보다 가족을 생각하는 사람이라는 점에서 저와 가치관이 맞았다. 만약 커리어를 가장 중요시하는 사람이었다면 트러블이 있었을 것”이라고 돌아봤다. 전인화는 “저런 든든한 남편이 있어 얼마나 다행인지 모르겠다”며 한고은의 이야기에 미소를 지었다.

한고은의 말을 듣던 강수지는 “저도 어린 나이에 일 많이 했고, 이민 갔다가 23살에 혼자서 한국에 온 뒤 가족이 전부 모일 일은 30년 동안 한 두 번 있었던 것 같다”며 “가족과 떨어진 이후, 특히 엄마의 삶에 신경을 많이 써 드리지 못한 것이 많이 마음 아팠다”고 말했다. 

한고은과 강수지의 진솔한 이야기가 공개될 MBN 소확행 힐링 예능 ‘자연스럽게’는 4월 4일 토요일 밤 9시 10분 방송된다.

모바일에서 기사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copyrightⓒ스타데일리뉴스.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스타데일리뉴스 사진 영상 외 [기사콘텐츠 구매] 바로가기
스마트 폰에서 만나는 스타데일리뉴스 [모바일 페이지] 바로가기
종합인터넷신문 스타데일리뉴스 SNS [페이스북] [페이스북 페이지][트위터][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 스타데일리뉴스(http://www.stardaily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단독] 강하늘♥이태은, 2년째
[단독] '이동준 아들' 이일민,
[단독] '거리의 시인' 노현태
[단독] 배우 겸 작가 김혜진 부
[단독] 개그맨 김건영, 오는 1
[단독] 배우 김유석, 모친상 '
[단독] ‘SKY캐슬’ 결말 나왔
[단독] 이태란, JTBC '스카
[단독] 장근석, 7월 16일 군
[단독] ‘쎄쎄쎄’ 임은숙, 유방
[단독] 윤은혜, 안방극장 복귀작
[단독] 이동건, 오늘(29일)
[단독입수] '결혼' 서유정, 청
[단독] FT아일랜드 최종훈, 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신문사소개 | 콘텐츠 구매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미디어그룹 | 등록일자:2011.1.18 | 제호:스타데일리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1478 | 사업자등록번호 : 120-87-63595
발행인 : 황정현 | 편집인 : 황정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병준 | 서울특별시 서초구 내곡동 341-10 4층 409호 | Tel : 02-552-5088 | Fax : 02-6442-9234
Copyright 스타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보도자료 수신처 news@stardaily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