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엔터테인먼트 > 방송
모바일에서 기사보기
     
'시사직격', N번방의 비극 “당신 잘못이 아닙니다”
2020년 04월 03일 (금) 07:53:33
한국어 영어 일본어 중국어 프랑스어 스페인어 러시아어 인도네시아어
황규준 기자 news@stardailynews.co.kr

   
▲ 픽사베이 제공

[스타데일리뉴스=황규준 기자] 2020년, 이른바 ‘N번방’ 사건이라 불리는 대규모 디지털 성범죄 사건이 수면 위로 떠올랐다.

이들은 피해 여성들에게 성착취물을 촬영하게 하고 텔레그램을 통해 거래·유포해 금전적 이득까지 취했는데.

경찰 수사 결과, 피해 여성 74명 중 16명이 미성년자라는 사실은 더 큰 사회적 파장을 가져왔다.

'시사직격' 취재 결과 이들은 SNS나 채팅 앱을 통해 접근했으며, 보이스피싱이나 고수익 아르바이트로 위장해 피해자들을 유인했다.

개인정보를 빼내려 시도하거나 심지어 경찰인 것처럼 행세한 사람도 있었는데.

이번 주 '시사직격'에서는 피해자의 목소리에 주목하여 ‘성착취 범죄 텔레그램방(N번방) 사건을 집중적으로 파헤쳐보고자 한다.

♦ 익명이라는 가면의 그늘

호기심으로 초등학생 때부터 일탈계를 하게 되었다는 이유진(가명) 씨. 미성년자임을 밝혔음에도 불구하고 매일 수십 건의 고액알바, 조건 만남 등 부적절한 관계를 제의하는 연락들이 쏟아졌다고 한다. 대부분 일탈계 유저라고 알려진 N번방 사건 피해자들, 하지만 실상은 달랐다. `우리는 그 피해자를 어렵게 만나볼 수 있었는데. 보복성 불법 촬영물 유포 피해자 김지수(가명) 씨는 증거를 수집하던 중 우연히 자신의 영상이 공유되고 있던 한 텔레그램 방을 발견했다.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가학적 성착취물과 피해자 신상정보까지 넘쳐났던 그 곳. 바로 지난 9월 구속된 와치맨의 고담방이었다.

* 일탈계: '일탈계정'의 줄임말로, 회원들은 신상을 노출하지 않은 채 자신의 신체 일부분을 촬영해 SNS에 게시하거나 공유한다.

“개인정보를 뜯어내고 그(성착취) 영상을 가지고 

‘너 이거 내가 말하는 대로 안 하면 이 영상 퍼뜨릴 거다.’“

- 일탈계 유저 이유진(가명) 씨 -

“댓글이 막 4천 개 정도 달려있는 게시글이 있더라고요.

‘이거 동영상 언제 풀려요’ 이런 제목으로. 

그래서 눌러봤더니 제가 성관계하는 사진인 거예요 남자친구랑.”

- 보복성 불법 촬영물 유포 피해자 김지수(가명) 씨 -

♦ 성착취 네트워크, 폭력과 지배의 방

'시사직격'이 입수한 텔레그램 불법 성착취물 유포 방의 대화내용은 충격적이었다. 박사방 운영자는 가담자들에게 지불하는 금액에 따라 ‘미션 청구권’을 차등적으로 지급했다. 돈을 많이 낸 사람에 한해 피해 여성에게 지시를 내릴 수 있는 권한이 주어졌는데. 고담방의 경우 미성년자 여성 성착취물에 집착하는 모습을 보이는 이들도 있었다. 피해여성들을 조롱하고 모욕하는 대화는 그들에겐 그저 ‘놀이’에 지나지 않았던 것. 게다가 지난 23일 박사방 운영자의 신상정보가 공개된 후에도, 여전히 성착취물은 유통되고 있었다. 관전자에서 제작자, 더 나아가 유포자로 그들은 점점 더 진화해왔던 것인데.

“자료 구매 원합니다.” 

“지인능욕사진 교환ㄱㄱ?”

“고등학생 쪽이 더 좋을 것 같아요. 중학생은 뭔가 잘 못할 것 같은 느낌?”

“어릴수록 좋아 14세 이상” 

“저거 주시면 N번방 다 드릴게요.”

- 텔레그램 방 대화내용 中 -

♦ 악순환의 고리를 끊기 위해 - 지지와 연대의 목소리

N번방 사건은 하루아침에 등장한 것이 아니다. 불법 웹하드에서 다크웹, 텔레그램으로 형태와 방식만 바뀌었을 뿐 불법 성착취물은 음지에서 꾸준히 유통되어왔다. 소라넷의 계보를 잇겠다는 포부까지 밝혔던 한 성착취 범죄 텔레그램 방의 운영자인 와치맨. 그는 과거 국내 최대 불법 성인사이트 ‘에이브이스누프’(AVSNOOP)의 이름을 딴 블로그를 개설해 자신의 방을 홍보하기도 했다. 끊임없이 반복되는 디지털 성범죄, 그 악순환의 고리를 끊기 위해선 어떻게 해야 할까. 이번 주 '시사직격'에서는 텔레그램 성착취 범죄 사건을 넘어 우리 사회가 직면하고 있는 성착취물에 대한 문제점을 짚어보고 해결 방안을 모색해본다. 

3일(금) 밤 10시  KBS1TV 방송.

모바일에서 기사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copyrightⓒ스타데일리뉴스.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스타데일리뉴스 사진 영상 외 [기사콘텐츠 구매] 바로가기
스마트 폰에서 만나는 스타데일리뉴스 [모바일 페이지] 바로가기
종합인터넷신문 스타데일리뉴스 SNS [페이스북] [페이스북 페이지][트위터][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 스타데일리뉴스(http://www.stardaily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단독] 강하늘♥이태은, 2년째
[단독] '이동준 아들' 이일민,
[단독] '거리의 시인' 노현태
[단독] 배우 겸 작가 김혜진 부
[단독] 개그맨 김건영, 오는 1
[단독] 배우 김유석, 모친상 '
[단독] ‘SKY캐슬’ 결말 나왔
[단독] 이태란, JTBC '스카
[단독] 장근석, 7월 16일 군
[단독] ‘쎄쎄쎄’ 임은숙, 유방
[단독] 윤은혜, 안방극장 복귀작
[단독] 이동건, 오늘(29일)
[단독입수] '결혼' 서유정, 청
[단독] FT아일랜드 최종훈, 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신문사소개 | 콘텐츠 구매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미디어그룹 | 등록일자:2011.1.18 | 제호:스타데일리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1478 | 사업자등록번호 : 120-87-63595
발행인 : 황정현 | 편집인 : 황정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병준 | 서울특별시 서초구 내곡동 341-10 4층 409호 | Tel : 02-552-5088 | Fax : 02-6442-9234
Copyright 스타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보도자료 수신처 news@stardaily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