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엔터테인먼트 > 방송
모바일에서 기사보기
     
'PD수첩' 김기동 목사, 충격적인 이중생활 추적
귀신 잡는 목사님, 20대 여성과 호텔 간 이유는?
2019년 08월 27일 (화) 09:13:48
한국어 영어 일본어 중국어 프랑스어 스페인어 러시아어 인도네시아어
황규준 기자 news@stardailynews.co.kr

   
▲ 'PD수첩' 제공

[스타데일리뉴스=황규준 기자] MBC ‘PD수첩-어느 목사님의 이중생활’ 편에서는 서울성락교회 김기동 원로목사의 충격적인 이중생활을 추적한다.

‘귀신 쫓는 목사’로 알려진 김기동 목사는 그가 개척한 성락교회 성도들 사이에서 절대적인 존재로 추앙받고 있다. 신도들은 그가 30만 명의 병을 치유하고 죽은 사람까지 살려낸 영적 지도자라고 떠받든다. 성도들은 한평생 교회에 헌신한 김 목사를 존경하고, 집과 폐지를 팔아가며 교회에 헌신했다. 교인들에게 김기동 목사는 곧 성락교회였고, 성락교회는 곧 김기동 목사였다.

그런데 이 굳센 믿음을 무너뜨리는 충격적인 소문이 돌기 시작했다. 지난 2017년 김기동 목사의 성추문 의혹이 불거지며 수많은 교인들이 충격에 빠졌고 교회는 혼돈에 휩싸였다. 하지만 김 목사를 둘러싼 성추문은 증거불충분 등으로 불기소처분 되며 진정되는 듯 했다.

하지만 2개월 전 ‘PD수첩’으로 제보된 충격적인 영상으로 김 목사의 성추문은 다시 수면에 떠올랐다. 그 영상 속에는 젊은 여성과 호텔을 드나드는 김기동 목사의 모습이 담겨있었다. 제작진이 확인한 횟수만 총 10차례, 약 8달의 기간 동안 이어진 만남이었다.

더욱 충격적인 사실은 영상 속 여성이 성락교회의 모태신앙 교인으로, 온 가족이 지방에서 서울까지 매주 예배를 드리러 올 정도로 ‘충성된 가정의 자녀’였다는 것이다. 목사님은 왜 그녀와 여러 차례 호텔에 간 것일까?

목사님의 이중생활은 이뿐만이 아니었다. 지난 반세기 동안 교회에서 단 한 푼의 사례도 받지 않았다던 김기동 목사가 매달 5,400만 원의 목회비를 비롯해 수억 원대의 돈을 받아왔으며, 심지어 지급받은 목회비를 다시 교회에 빌려주고 고액의 이자까지 취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김기동 목사는 “모두 공적으로 받은 돈일 뿐, 10원 한 장 우리 집을 위해 쓰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평소 목회자로서의 윤리와 청빈함을 강조했던 김기동 목사의 두 얼굴을 취재한 MBC ‘PD수첩-어느 목사님의 이중생활’은 오늘(27일) 밤 11시 5분 방송된다.

모바일에서 기사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copyrightⓒ스타데일리뉴스.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스타데일리뉴스 사진 영상 외 [기사콘텐츠 구매] 바로가기
스마트 폰에서 만나는 스타데일리뉴스 [모바일 페이지] 바로가기
종합인터넷신문 스타데일리뉴스 SNS [페이스북] [페이스북 페이지][트위터][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 스타데일리뉴스(http://www.stardaily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단독] 강하늘♥이태은, 2년째
[단독] '이동준 아들' 이일민,
[단독] '거리의 시인' 노현태
[단독] 배우 겸 작가 김혜진 부
[단독] 개그맨 김건영, 오는 1
[단독] 배우 김유석, 모친상 '
[단독] ‘SKY캐슬’ 결말 나왔
[단독] 이태란, JTBC '스카
[단독] 장근석, 7월 16일 군
[단독] ‘쎄쎄쎄’ 임은숙, 유방
[단독] 윤은혜, 안방극장 복귀작
[단독] 이동건, 오늘(29일)
[단독입수] '결혼' 서유정, 청
[단독] FT아일랜드 최종훈, 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신문사소개 | 콘텐츠 구매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미디어그룹 | 등록일자:2011.1.18 | 제호:스타데일리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1478 | 사업자등록번호 : 120-87-63595
발행인 : 황정현 | 편집인 : 황정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병준 | 서울특별시 서초구 내곡동 341-10 4층 409호 | Tel : 02-552-5088 | Fax : 02-6442-9234
Copyright 스타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보도자료 수신처 news@stardaily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