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엔터테인먼트 > 방송
모바일에서 기사보기
     
‘마의’ 손창민-노정의, 극적 상봉 '거지소녀' 최고 명문가딸 대변신 예고
2012년 10월 09일 (화) 09:41:19
한국어 영어 일본어 중국어 프랑스어 스페인어 러시아어 인도네시아어
박미혜 기자 news@stardailynews.co.kr

   
▲ 사진출처='마의'방송캡처
[스타데일리뉴스=박미혜 기자] ‘마의’ 손창민과 노정의가 극적인 상봉을 가지며 신분상승을 예고하고 나섰다. 

지난 8일 방송된 MBC 창사 51주년 특별기획드라마 ‘마의’(극본 김이영 연출 이병훈, 최정규 /제작 김종학 프로덕션, 에이스토리) 3회 분에서는 이명환(손창민)이 절친 강도준(전노민)의 딸로 알려진 강지녕이자 영달(노정의)을 우여곡절 끝에 만나게 되는 모습이 담겨졌다. 

극중 이명환은 권력의 실세인 의금부 도지사 정성조(김창완)와 계략을 세워 소현세자(정겨운)의 죽음과 관련됐다는 음모를 쓰고 참수당한 강도준의 신분과 가문을 회복했다. 이명환은 자신의 권세를 지키고자 하는 마음과 더불어 자신으로 인해 억울하게 누명을 쓴 강도준에 대한 마음의 빚을 갚고자 이 같은 일을 벌였던 셈이다. 

그리고 이명환은 어릴 적 양주 관아 노비로 살다가 도망쳐 행방이 묘연해진 강도준의 딸 강지녕(이요원)을 찾기 위해 백방으로 수소문하고 다녔던 상황. 강도준의 어린 딸 강지녕(이요원)의 후견인을 자청, 강도준의 재산 중 국고에 환수됐던 것들을 다시 돌려받기 위해서다. 

하지만 동시에 이명환은 자기가 찾고 있는 강지녕이 거렁패 여리꾼 영달(노정의)이라는 것을 꿈에도 모른 채 자기가 독침으로 이형익(조덕현)을 죽이는 장면을 목격한 백광현(안도규)과 영달(노정의)을 잡기 위해 왈패들까지 동원했다.

이와 관련 백광현과 영달, 백광현의 아버지 백석구(박혁권)가 이명환이 보낸 관군에 의해 쫓기게 된 것. 그러던 중 아이들을 피신시키던 백석구는 관군이 쏜 화살에 맞아 치명적인 부상을 당하게 됐고, 백광현과 영달은 백석구를 구하기 위해 의원을 부르러 도성 쪽으로 내려갔다. 

또한 의원을 기다리던 중 관군들이 잡으러 온다는 사실을 알게 된 영달은 군사들을 유인하며 백광현 대신 관군에게 끌려가게 됐다. 이때 이명환은 관군 중 한명으로부터 붙잡아온 아이가 양주 관아에서 도망친 노비의 용모파기와 비슷하다는 소리를 듣게 됐고, 영달에게 달려갔다. 남장소녀 행색을 하고 있는 영달을 찬찬히 훑어보던 이명환은 영달이 강지녕임을 알게 됐고, “네가...지녕이냐? 강..지..녕..니가 도준이의 여식 그 아이로구나!”라고 감격하며 와락 껴안았다. 

당초 강지녕은 천민 노비 백석구의 딸이었지만, 죽음의 위기에 처한 진짜 강도준의 아들 백광현과 신분이 바뀌게 된 상황. 결국 강지녕은 강도준의 딸로 오해받은 채 거렁패 소녀에서 도성 최고 명문가의 딸로 신분상승을 하게 됐다. 운명이 뒤바뀌어진 백광현과 강지녕이 벗어날 수 없는 운명의 굴레에 엮이게 되면서 파란만장한 삶을 예고했다. 

이어 시청자들은 “손창민, 그래도 완전 악역인 것만은 아닌 듯! 강지녕을 안을 때 눈물을 흘리더라! 앞으로 정말 흥미진진해지겠네”, “손창민과 이요원이 조승우와 어떤 질긴 사연을 그려나가게 될 지, 기대 만발”, “손창민은 그래도 전노민에 대한 깊은 우정이 남아 있었다! 이제 이요원을 잘 돌봐주길!” 등 소감을 쏟아냈다.

그런가하면 어린 강지녕이 도망자의 신분으로 남장을 한 채 거렁패 소녀로 지낼 수밖에 없었던 숨겨진 사연이 무엇인지 호기심을 유발시켰다. 어릴 적 양주 관아 노비가 되어 궂은일을 도맡아 하며 고되고 힘든 삶을 살았던 강지녕은 살기 위해 관아를 탈출, 여자임을 숨기고 이름까지 영달로 바꾼 채 여리꾼의 우두머리로 지내고 있었던 것. 강지녕을 찾기 위한 용모파기를 보고 여리꾼 아이들이 닮았다고 했지만 강지녕은 “저건 기집애잖아”라고 애써 자리를 피하며 비밀을 지켜왔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백광현과 강지녕의 운명이 뒤바뀐 비밀을 알고 있는 백석구(박혁권)가 죽음을 맞이하게 되면서 긴장감을 높였다. 피를 흘리면서 영달을 자세히 지켜보던 백석구는 영달이 자신의 친딸임을 직감적으로 알게 됐고, 친자식의 목숨을 살려준 강도준을 위해 어쩔 수 없이 아기를 바꿔치기 했던 때를 떠올리며 눈물을 흘렸다.

죽기 바로 직전이지만 소중한 친딸의 얼굴을 가슴 속에 담아둘 수 있게 된 백석구는 “품에 한 번도 안아보지 못한 가여운 내새끼. 그래도 마지막으로 널 눈에 담고 가는구나”라며 애통해했다. 백석구가 죽게 되면서 엇갈린 조승우와 이요원의 운명의 실타래는 어떻게 될 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모바일에서 기사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copyrightⓒ스타데일리뉴스.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스타데일리뉴스 사진 영상 외 [기사콘텐츠 구매] 바로가기
스마트 폰에서 만나는 스타데일리뉴스 [모바일 페이지] 바로가기
종합인터넷신문 스타데일리뉴스 SNS [페이스북] [페이스북 페이지][트위터][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 스타데일리뉴스(http://www.stardaily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단독] 강하늘♥이태은, 2년째
[단독] '이동준 아들' 이일민,
[단독] '거리의 시인' 노현태
[단독] 배우 겸 작가 김혜진 부
[단독] 개그맨 김건영, 오는 1
[단독] 배우 김유석, 모친상 '
[단독] ‘SKY캐슬’ 결말 나왔
[단독] 이태란, JTBC '스카
[단독] 장근석, 7월 16일 군
[단독] ‘쎄쎄쎄’ 임은숙, 유방
[단독] 윤은혜, 안방극장 복귀작
[단독] 이동건, 오늘(29일)
[단독입수] '결혼' 서유정, 청
[단독] FT아일랜드 최종훈, 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신문사소개 | 콘텐츠 구매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미디어그룹 | 등록일자:2011.1.18 | 제호:스타데일리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1478 | 사업자등록번호 : 120-87-63595
발행인 : 황정현 | 편집인 : 황정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병준 | 서울특별시 서초구 내곡동 341-10 4층 409호 | Tel : 02-552-5088 | Fax : 02-6442-9234
Copyright 스타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보도자료 수신처 news@stardaily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