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엔터테인먼트 > 공연
모바일에서 기사보기
     
살아있는 마지막 팝의 전설, 엘튼 존 서울-부산 공연 확정
2012년 09월 14일 (금) 17:25:19
한국어 영어 일본어 중국어 프랑스어 스페인어 러시아어 인도네시아어
천설화 기자 news@stardailynews.co.kr

   
▲ 사진제공=액세스
[스타데일리뉴스=천설화 기자] 살아있는 마지막 팝의 전설, 엘튼 존(Elton John)이 2012년 11월 27일(화)과 11월 29일(목)에 걸쳐 서울과 부산을 찾는다. 

엘튼 존은 음악과 무대예술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아 1995년에 음악의 노벨상이라 불리는 폴라음악상을 수상하였고 1996년 영국 왕실로부터 대영제국 3등급 훈장을 수여, 1998년 엘리자베스 2세 여왕으로부터 기사 작위를 부여받았다.

현재까지 정규 30장, 싱글 128장을 포함해 180여장의 앨범을 발매하고, 총 2억 5천만 장이라는 경이로운 앨범판매를 기록한 세계적인 아티스트이다. 

싱어송라이터이자 피아니스트인 엘튼 존은 40여년 동안 세대와 국경을 넘어 음악으로 전 세계인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Your Song과 Goodbye Yellow Brick Road를 비롯해 Rocket Man, Philadelphia Freedom, Saturday Night's Alright for Fighting, Nobody Wins, Sorry Seems to be the Hardest Word, Candle in the Wind 등 특유의 천재성과 감성을 바탕으로 탄생한 많은 명곡들은 그에게 ‘Melody Man’이라는 애칭을 안겨주었다. 

최근 열린 2012런던 올림픽에서는 호주의 일렉트로닉 듀오 피나우와 함께 샘플링한 엘튼 존의 히트곡 Good Morning To The Night가 올림픽 공식 주제가로 선정되기도 했다. 그의 대표곡 Your Song의 경우 영화 [물랑 루즈]의 테마송으로 리메이크되어 영화만큼이나 많은 사랑을 받았다. 1994년 월드 디즈니 영화 [라이온 킹]에 참여해 Can You Feel The Love Tonight과 Circle of the Life등 주요 테마송을 탄생시켰고, 이는 1997년 뮤지컬로 재탄생되어 다양한 연령층의 사랑을 받았다.

이례적으로 국내에서도 큰 사랑을 받아온 뮤지컬 <아이다>와 <빌리 엘리어트>의 넘버 역시 그의 작품이다. 이러한 활동을 통해 1992년 작곡가 명예의 전당에 1994년에는 로큰롤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렸고, 2000년 토니상, 2006년에는 디즈니 레전드상을 수상하였다. 또한 1999년 수상한 그래미 레전드를 포함하여 총 6차례의 그래미상을 거머쥐었다. 

엘튼 존은 ‘공연을 통해서만이 음악가의 상상력을 최대로 펼칠 수 있다’고 말하며 라이브에 대한 애정과 열정을 과시한 바 있다.

2004년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펼쳐진 첫 내한공연은 최고가 30만원이라는 높은 티켓가격에도 불구하고 2만 5천명의 관객이 공연장을 찾아 화제가 되었고 비가 오는 궂은 날씨에도 열정적인 무대매너와 청중을 압도하는 열창으로 거장의 면모를 과시하며 잊을 수 없는 감동을 안겨주었다. 

이어 방한 이후에도 그는 왕성한 활동을 펼쳤다. 2004년부터 2009년까지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가장 큰 흥행을 한 시저스 팰리스 콜로세움에서 열린 [엘튼 존 : The Red Piano Tour]이 대표적이다. 총 15곡을 노래하는 이 공연은 전석매진을 이어갔고, 앵콜 요청이 쇄도하면서 2011년부터 2013년에 걸쳐 [Million Dollar Piano]로 47회 추가공연을 성황리에 진행중이다.

또한 데뷔 후 40여년이 지났지만 레이디 가가, 에미넴, 저스틴 팀버레이크와의 콜라보레이션으로 타 뮤지션들의 절대적인 귀감이 되고있으며 젊은 세대까지 아우르는 뮤지션으로 손꼽힌다. 

이번 내한은 그의 대표적인 히트곡이자 별명이기도 한 ‘Rocket Man’ 발매 40주년을 기념하는 <40th Anniversary of the Rocket Man Tour>의 일환으로 펼쳐지며, 엘튼 존의 주옥같은 명곡을 모두 접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가 될 것이다. 이번 공연을 위해 스텝과 밴드를 포함한 50여명의 제작진이 입국하며 이는 2004년 내한에 비해 약 2배 가량 증가한 인원으로 한층 더 크고 정교한 규모의 공연을 짐작케 한다.

현재 진행 중인 미주 공연 후 캐나다, 영국 공연을 마치고 11월부터 본격적으로 <40th Anniversary of the Rocket Man Tour>에 돌입하는 엘튼 존은 호주, 중국, 홍콩을 거쳐 서울과 부산을 찾는다. 

한편 8년이라는 긴 시간 만에 다시 한국을 찾는 엘튼 존의 역사적인 내한은 2012년 하반기 그 어느 공연보다 기대를 한껏 모을 것이며 스티비 원더, 밥 딜런, 빌리 조엘 내한공연 이후 거장의 공연에 목말랐던 음악애호가들에게 차원이 다른 감동을 가져다 줄 것이다. 

모바일에서 기사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copyrightⓒ스타데일리뉴스.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스타데일리뉴스 사진 영상 외 [기사콘텐츠 구매] 바로가기
스마트 폰에서 만나는 스타데일리뉴스 [모바일 페이지] 바로가기
종합인터넷신문 스타데일리뉴스 SNS [페이스북] [페이스북 페이지][트위터][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 스타데일리뉴스(http://www.stardaily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단독] 배우 장기용, 육군 창작
[단독] 백봉기, 본인 사칭 투자
[단독] 가수 권인하, 유튜브 채
[단독] 조은숙, 오늘(24일)
[단독] 곽도원, 영화 '소방관'
[단독] 강하늘♥이태은, 2년째
[단독] '이동준 아들' 이일민,
[단독] '거리의 시인' 노현태
[단독] 배우 겸 작가 김혜진 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신문사소개 | 콘텐츠 구매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미디어그룹 | 등록일자:2011.1.18 | 제호:스타데일리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1478 | 사업자등록번호 : 120-87-63595
발행인 : 황정현 | 편집인 : 황정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병준 | 서울특별시 서초구 내곡동 341-10 4층 409호 | Tel : 02-552-5088 | Fax : 02-6442-9234
Copyright 스타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보도자료 수신처 news@stardaily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