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피플 > 파워 인터뷰
모바일에서 기사보기
     
[인터뷰①] 비스트 "장현승 빈 자리 눈에 안 띄도록, 정말 열심히 준비했다"
2016년 07월 06일 (수) 00:01:18
한국어 영어 일본어 중국어 프랑스어 스페인어 러시아어 인도네시아어
문지훈 기자 news@stardailynews.co.kr

   
▲ 비스트 ⓒ큐브엔터테인먼트

[스타데일리뉴스=문지훈 기자] 비스트가 약 1년 만에 정규 3집 앨범으로 돌아왔다. 7년 동안 앨범을 낼 때마다 '믿고 듣는' 음악을 선사해 온 비스트는 이번에도 음원차트를 점령하며 저력을 보여줬다. 

올해 비스트는 큰 변화를 겪었다. 높은 완성도를 자랑하는 웰메이드 신보로 확 변화한 모습을 보여줌과 더불어 멤버 구성에도 변화가 생겼다. 데뷔 7년 만에 멤버 장현승이 탈퇴해 6인조에서 5인조로 재편한 비스트는, 비워진 한 자리 때문에 부족한 점이 눈에 띌까 걱정된다고 했다. 하지만 이들이 선보인 새로운 모습에서 부족하다고 느껴질 만한 요소는 어디에도 없었다. 비스트는 12개 트랙 한 곡 한 곡에 세심한 정성이 깃든 음반 '하이라이트'를 들고, 그야말로 '이를 갈고' 나왔다.        

진지하게 이번 활동에 대한 생각을 털어놓으면서도, '대박을 빵 터트리기보다는 '연금 복권' 같은 꾸준한 인기를 누리고 싶다'며 재치 있게 목표를 전하는 비스트였다. 농담조로 들리기도 하지만 이게 바로 비스트의 진심일 것이다. 

"목소리 안 나올 때까지 비스트로서 함께하겠다"고 외치는 기특한 아이돌 비스트를 지난 7월 4일 서울 성수동의 큐브엔터테인먼트 사옥에서 만났다.

- 오랜만에 컴백했다. 기분이 어떤가
 
윤두준 “1년 만의 컴백이라 많이 떨렸다. 적지 않게 부담스러웠는데 다행히 많은 신곡을 좋아해주는 것 같아서 걱정이 설렘으로 변했다”

- 앨범이 공개되고 음원차트를 신곡들이 장악했는데

양요섭 “기분 좋다. 사랑을 많이 주시니.. 이제 활동을 시작한다는 게 실감이 난다”

- 윤두준의 생일날 음원을 발표하고 차트 1위를 달성했기에, 더 특별할 것 같다

윤두준 “생일에 음원을 공개한 건 우연의 일치였다. 개인적으로 생일을 중요하게 생각하진 않아서 큰 의미는 없는데, 축하 문자를 보내주는 사람들이 노래 좋다는 말도 같이 해 줘서 그게 가장 좋다”

   
▲ 비스트 ⓒ큐브엔터테인먼트

- 타이틀곡이 발라드라서 놀랍다. 비스트에게 이건 어떤 의미가 있는가        

용준형 “‘리본’이 사실 얼반 팝 장르인데 많은 분들이 발라드라고 생각하고 들어주는 것 같다. 발라드 같은 곡이라 감정을 잘 전달할 수 있는 것 같고, 거기에다 퍼포먼스까지 보여줄 수 있어서 좋다. 비스트만의 독보적인 포지션을 만들 수 있을 것 같아 서정적인 곡을 타이틀로 정했다”

- ‘하이라이트’라고 앨범 명을 정한 이유가 궁금하다

용준형 “‘하이라이트라’는 곡을 쓰고 나서, 앨범 제목을 이걸로 해도 좋겠다고 생각했다. 열심히 활동을 해서 이 순간을 하이라이트로 만들자는 생각으로 앨범 명을 정했다”

- ‘리본’ 가사를 보고 멤버 한 명이 떠난 상황이 떠오른다는 사람들이 많다. 어떤 생각을 갖고 작사를 한 건가 

용준형 “어떠한 상황을 보고 가사를 쓴 게 아니라, 리본 하나를 보고 가사를 어떻게 풀어 낼까 고민을 하면서 작업했다. 음.. 사실 내가 느끼는 것, 감정을 토대로 가사를 쓰다 보니, 나의 상황이 곡에 묻어나오긴 할 거다. 앨범을 준비하면서 겪은 감정이 담겨 있기는 하다. 하지만 온전히 그 상황만을 곡에 담았다고 할 수도 없다”

- 곡을 쓸 때 리본이라는 제재를 선정한 이유가 궁금하다

용준형 “나는 단어에 상징적인 의미를 부여하는 걸 좋아 한다. 듣는 사람들이 가사를 보면서 머릿속에 그림을 그릴 수 있는 가사가 좋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그런 가사를 쓰려고 노력하는 편이다. 가운의 리본을 다시 묶다가 ‘왜 이렇게 잘 풀리지’라고 생각하면서 휴대전화에 ‘리본’이라고 적어 놨다. 그 ‘리본’이라는 단어를 가지고 가사를 쓰면서 말도 안 되는 비유도 하곤 했다. 여러 가지 비유를 해 봤는데, 그중에 사람들이 잘 납득할 수 있을 만한 비유를 선택했다”

- ‘리본’의 의미가 ‘reborn'일 것 같다는 생각도 들더라. 비스트가 5인조로 변했다는 뜻을 담은 것은 아닌가 했다

용준형 “곡을 제출하고 나서, 내가 쓴 ‘리본’이 ‘다시 태어났다’라는 뜻이냐는 질문을 회사로부터 받았다. ‘reborn'이란 뜻은 생각도 해 본 적 없다. 어떤 상황에 곡 제목을 비유하면 유치할 것 같다. 실제로 그렇게 했어도 별로일 것 같다” 

- 장현승이 떠나고 앨범을 준비하면서 빈 자리가 느껴지진 않았나

윤두준 “실제로 팀의 파워가 줄어들 수도 있지만, 대중과 팬들이 볼 때 부족함이 없어 보이도록 하기 위해 노력하자는 얘기를 우리끼리 했다. 안무 등에 대대적인 수정 작업이 있었는데, 그런 과정을 거치면서 문제가 좀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더 열심히 했다”

손동운 “큰 변화가 있었다. 한 명의 빈 자리가 보일 수밖에 없겠지만, 다섯 명끼리 더 완벽한 무대를 만들기 위해 그 어떤 요소도 빠뜨리지 않으려고 노력했다. 무대를 보는 사람들이 판단하겠지만, 정말 열심히 준비했다”    

양요섭 “우리에겐 다섯 명이서 활동을 하는 것에 대한 두려움이 있었다. 그 친구가 가진 좋은 에너지가 있는데, 그 에너지가 빠졌기 때문에 우리로선 안타까울 수밖에 없다. 다섯 명이 분발해서 그 에너지를 채워야 할 것 같다. 대중, 팬들이 그 노력을 알아주었으면 좋겠다. 또 우리뿐 아니라 그 친구의 선택도 응원해줬으면 한다. 앞으로 현승이가 할 노력, 음악에 많이 관심을 가져 달라”

- 멤버 구성이 변경된 이후 외부의 시선도 부담스러울 것 같은데

“외부의 시선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려 한다. 다른 사람들의 얘기를 귀담아 듣되, 너무 많이 신경을 쓰지 않으려고 한다. 우리들의 멘탈을 위해서다”

[인터뷰②] 비스트 "전성기 또 다시 오길.. 목소리 안 나올 때까지 활동하겠다" 

모바일에서 기사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copyrightⓒ스타데일리뉴스.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스타데일리뉴스 사진 영상 외 [기사콘텐츠 구매] 바로가기
스마트 폰에서 만나는 스타데일리뉴스 [모바일 페이지] 바로가기
종합인터넷신문 스타데일리뉴스 SNS [페이스북] [페이스북 페이지][트위터][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 스타데일리뉴스(http://www.stardaily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단독] 곽도원, 영화 '소방관'
[단독] 강하늘♥이태은, 2년째
[단독] '이동준 아들' 이일민,
[단독] '거리의 시인' 노현태
[단독] 배우 겸 작가 김혜진 부
[단독] 개그맨 김건영, 오는 1
[단독] 배우 김유석, 모친상 '
[단독] 이태란, JTBC '스카
[단독] 장근석, 7월 16일 군
[단독] ‘쎄쎄쎄’ 임은숙, 유방
[단독] 윤은혜, 안방극장 복귀작
[단독] 이동건, 오늘(29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신문사소개 | 콘텐츠 구매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미디어그룹 | 등록일자:2011.1.18 | 제호:스타데일리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1478 | 사업자등록번호 : 120-87-63595
발행인 : 황정현 | 편집인 : 황정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병준 | 서울특별시 서초구 내곡동 341-10 4층 409호 | Tel : 02-552-5088 | Fax : 02-6442-9234
Copyright 스타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보도자료 수신처 news@stardaily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