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694건)

·[경제] 연예인도 '고학력' 열풍…그들에겐 학력이란 무엇?

[스타데일리뉴스=안하나 기자] 연예계에 ‘엄친아’열풍이 불고 있다. ‘엄마 친구 아들’의 준말인 엄친아는 누구나 한 번 들어봤을 ‘효자에, 공부 잘하고, 돈 잘 벌고, 착한, 주변의 완벽한 사람들’을 일컫는 말이다.연예계의 엄친아 조건에는 이 외에도

·[경제] 스타들 ‘말말말’, 때를 가리지 않는 폭탄발언이 그들에게 미치는 영향은?

[스타데일리뉴스=안하나 기자] 최근 스타들의 폭탄발언이 장르와 매체를 가리지 않고 속속들이 방송되고 있다. 특히 연예인들의 말과 행동은 사회적으로 끼치는 영향이 크기에, 그들은 말 한마디에 신중을 기대야 한다. 이는 대중들에게 막대한 영향력을 행사하기

·[경제] 엔터株, 드디어 기지개 켜나? “SM-YG, 고성장 기대”

[스타데일리뉴스=김상범 기자] 그동안 '고평가 논란'에 휘말리면서 주춤했던 '엔터테이먼트 관련주(株)'들의 상승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이는 'K-POP' 열기로 국내 음원의 수출이 점진적으로 확대되면서 본격적인 성장국면에 진입했기 때문이다.국내 음원

·[경제] 스타와 기부, 이제는 다양한 기부방법이 대세…미치는 영향은?

[스타데일리뉴스=안하나 기자] 스타들의 기부 소식이 물질적인 것에서 벗어나 다양해지고 있다. 또 ‘오른손이 한 일을 왼손이 모르게 하라’라는 말처럼 연예인들은 선행을 숨기는 것을 미덕으로 생각해왔다. 그러나 최근에는 김장훈을 비롯하여, 많은 연예인들이

·[경제] 아이돌 그룹 내 탈퇴 후 솔로활동, 그 이유는 무엇?

[스타데일리뉴스=김명연 기자] 아이돌그룹 내에서 팀을 탈퇴하고 솔로로 전향하거나 제2의 삶을 사는 멤버들이 증가하고 있다. 이들이 팀을 탈퇴하는 것은 개인상의 학업, 진로변경, 솔로가수 전향, 건강상의 문제 등 다양하지만 소속사와의 갈등으로 인해 탈퇴

·[경제] 연예계 은퇴한 스타, 그들은 무엇을 하며 살아가고 있나?

[스타데일리뉴스=안하나 기자] 한 때 잘나갔던 스타들이 연예계를 은퇴하며 제2의 삶을 살고 있다. 결혼을 한 후 은퇴를 하거나, 돌연 은퇴를 선언하는 스타들도 있다. ▶결혼과 동시 은퇴를 선언한 스타들90년대 최고의 인기를 누렸던 심은하가 결혼가 동시

·[경제] 늘었다 줄었다 스타들의 '고무줄 나이', 그들은 왜 나이를 속일까?

[스타데일리뉴스=김명연 기자] 프로필상과 실제나이가 다른 스타들이 종종 등장하고 있다. 이는 연예계 생활을 하는데 있어 나이가 어리다는 것이 유리하기 때문이다. 이에 일부 연예인들의 경우 고의든 타의든 ‘고무줄 나이’로 활동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그럼

·[경제] 'OOO 도플갱어' 열풍, 스타들에게 있어 득과 실은 무엇?

[스타데일리뉴스=안하나 기자] 어김없이 OOO 닮은꼴, 제2의OOO등 신인들이 등장하게 될 때마다 그 들 앞에는 이러한 수식어가 붙고 있다. 일명 이들을 ‘도플갱어’라 부르고 있다. 도플갱어란 같은 시공간에서 자신과 동일한 사람을 보는 현상을 뜻하는

·[경제] 아나운서-기상캐스터, 그들에게 있어 프리랜서 선언이란?

[스타데일리뉴스=안하나 기자] 방송국의 한 일원으로 소속했던 아나운서들과 기상캐스터들이 심심치 않게 프리랜서 선언을 하는 경우를 종종 볼 수 있다. 그들이 프리랜서를 선언함과 동시 그들은 더 나은길과 그렇지 않은 길 두 가지의 행보를 보인다.또 아나운

·[경제] '늘었다 줄었다' 아이돌 그룹 멤버 수 변화, 그 효과는?

[스타데일리뉴스=안하나 기자] 앨범을 새로 발매할 때 마다 멤버개편을 하고 나오는 아이돌 그룹들이 많다. 기존의 멤버가 탈퇴하거나 새로운 멤버를 영입해 그룹내 이미지를 새로이 하고 있다. 이는 하루가 멀다 하고 유행이 바뀌는 가요계에서 대기만성형의 그

·[경제] 이미지에 웃고 우는 스타들, 그들은 무엇을 위해 변화를 꾀하는가?

[스타데일리뉴스=안하나 기자] 스타들 앞에는 그들은 대변하듯 수식어가 붙는다. ‘패셔니스타’, ‘청순아이콘’, ‘섹시스타’, ‘몸짱’, ‘발라드 왕자’등 이 같은 수식어는 활동할 당시 큰 호재로 작용하지만 어느새 꼬리표로 변해 그들의 활동에 제악을 주

·[경제] 재벌 부럽지 않은 연예계 '엄친아'·'엄친딸' 신드롬, 그들에게 타이틀은 어떤작용?

[스타데일리뉴스=김명연 기자] 우리나라 어머니들이 생각하는 완벽한 조건을 갖춘 우월한 자로 정의되며 과도한 경쟁에 치우쳐 있는 한국 사회의 증거로 제시됐던 엄친아(엄마 친구 아들), 엄친딸(엄마 친구 딸). 이제 이 단어는 생소하지 않게 들릴 정도가

·[경제] 우리 사장님은 아이돌, '2세아이돌' 열풍에 따른 득과 실은?

[스타데일리뉴스=김명연 기자] 최근 가요계는 아이돌로 가요계를 휘어잡았던 가수들이 후배양성에 힘을 쏟고 있다. 프로듀싱, 안무제작은 물론, 다양한 분야에서까지 조언을 해주며 신인그룹 발굴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그들은 데뷔전부터 ‘OOO의 아이들’이라

·[경제] 스타들의 2세로 연예계에 산다는 것, 득과 실은 무엇?

[스타데일리뉴스=김명연 기자] 최근 연예인 2세들의 스타 데뷔가 눈에 띄게 증가하고 있다. 이들은 부모의 재능을 물려받아 가수와 연기자로 방송가를 누비며 종횡무진 활약하고 있다.연예인의 대물림도 예전에는 그랬다. 연예인 일을 하는 부모는 자식이 연예인

·[경제] 잘나가는 스타들의 겹치기 출연, 이유는 무엇이며 막을 방법없나?

[스타데일리뉴스=김명연 기자] TV를 시청하다 보면 똑같은 배우가 여러 작품에 나오는 것은 물론, 동시간대에 나오는 경우도 적지않다. 소위 말해 겹치기 출연인 것이다. 이는 방송사에 출연하는 연예인들의 일정 고정되어 있기도 하거니와, 방송사의 편성상

·[경제] 스타와 '자기관리',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인 이유는?

[스타데일리뉴스=안하나 기자] 스타들에게 있어 자기관리는 가장 큰 숙제이자 뗄 수 없는 관계다. 혹여 옷 사이로 튀어나온 뱃살이 포착되면 ‘게으른 연예인’으로 낙인찍히게 되고, 놀랍게 살을 빼면 ‘폭풍 감량’이라는 수식어와 함께 한 동안 주목을 받는다

·[경제] 패션업계, 뜨는 드라마 주인공 잡기에 혈연…왜?

[스타데일리뉴스=안하나 기자] 드라마의 경우 높은 시청률과 함께 많은 시청자들을 확보하고 있는 상황에서 기업들에게 CF보다 더 유혹적인 홍보수단으로 작용한다. 이에 PPL은 가장 효과적인 광고 수단으로 자리잡은 지 오래다.게다가 최근에는 극중 스타들이

·[경제] 드라마 속 주인공이 타는 자동차는 무엇? 업계는 시청자 잡기위한 PPL 열풍

[스타데일리뉴스=안하나 기자] 드라마나 영화 속의 주인공들이 타는 차량은 늘 특별해 보이고 멋져 보인다. 특히 드라마를 보고 있는 시청자들로 하여금 나도 저런 차를 타면 멋져 보이게 될 것이라는 환상에 사로잡히는 것은 물론, 관심을 갖게 만든다.이에

·[경제] 연예인 누구나 다 잘 먹고 잘 산다?…빈익빈 부익부 따라 ‘생계형 연예인’ 증가

[스타데일리뉴스=안하나 기자] 어느 순간부터 먹고살기 위해 방송에 나왔다, 기저귀 값 벌러 나왔다는 말을 하는 연예인들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이는 어려운 경제상황 속 리얼 버라이어티의 솔직·담백 발언 바람을 타고 빠듯한 주머니 사정을 고백하는

·[경제] 우리학교 교수님은 연예인, 스타들이 강단에 서는 이유는?

[스타데일리뉴스=안하나 기자] 스타들이 강단에 서는 경우를 종종 접하고 있다. 모름지기 대학 교수라고 하면 학력이 높은 사람들만 서는 곳이라 생각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러나 최근 스타들이 방송, 연예 관련학과에 교수로 임용되고 있다.스타들의 경우

·[경제] 절정의 인기를 누리는 개그맨+가수 ‘개가수’ 증가, 이유는 무엇?

[스타데일리뉴스=안하나 기자] 개그맨들이 자신의 영역을 넘어 가수로 활동하고 있는 현상을 최근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이들은 ‘개가수’라고 불리며 음악방송에 출연하며 종횡무진 활약하고 있다.트로트, 힙합 등 다양한 장르를 선보이며 자신의 내면에 잠

·[경제] 연예인들의 ‘이색공약’ 열풍, 득과 실은 무엇?

[스타데일리뉴스=김명연 기자] 최근 연예인들 사이에서 이색 공약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이들의 공약은 유명 연예인으로서는 하기 힘든 행동으로, 실행여부는 알 수 없지만 발언 자체만으로도 네티즌들의 큰 관심을 불러일으킨다. 또 흥행을 위해서라면 춤,

·[경제] 아이돌 그룹 내, 외국인 멤버 증가하는 이유는?

[스타데일리뉴스=김명연 기자] 한국에서 활동하는 교포출신의 멤버와 외국 국적의 아이돌 멤버가 날이 갈수록 증가하고 있다. 과거에는 오로지 한국인만으로 구성된 팀이 주를 이뤘다면, 요즘은 그룹 내 다변화를 위해 멤버 영입에도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특히

·[경제] 아이돌, 그룹 내 몰아주기? 이제는 옛말…‘차별화 전략’이 살길

[스타데일리뉴스=안하나 기자] 과거 아이돌 내에서는 그룹 내 서열이 존재했고, 일명 ‘센터’라는 단어를 쓰며 한 스타가 아이돌의 중심이 됐다. 그러나 최근에는 오히려 이를 없애려는 노력이 많아지고 있다.2000년대 초중반 까지만 해도 그룹 내 센터가

·[경제] 연예계에 불고있는 아역배우 열풍, 그들의 득과 실은 무엇?

[스타데일리뉴스=안하나 기자] 최근 인기리에 막을 내린 드라마와 영화의 경우, 아역배우 들에 대한 관심 또한 무척이나 뜨겁다. 드라마 ‘해를 품은 달’에서 물오른 연기력은 선보였던 배우 여진구와 김유정은 드라마가 끝난 후 각종 CF, 예능 등 숱한 러

·[경제] 재방송에 회상신까지 출연료 받는 스타, 얼마나 받을까?

[스타데일리뉴스=안하나 기자] 날이 갈수록 높아지는 스타들의 인기에 따라 그들이 받는 출연료 또한 네티즌들의 관심거리 중 하나다. 또 재방송이나 누워만 있는 장면에서도 출연료를 받는지 여부도 궁금하다. 이러한 궁금증에 대한 답은 “받는다” 이다.물론

·[경제] 잊을만 하면 나오는 스타들의 열애 소식, 사랑일까 홍보일까?

[스타데일리뉴스=안하나 기자] TV와 라디오 등 방송매체와 언론을 통해 스타들의 사랑에 관한 여러 고백이 심심찮게 등장하면서 자연스럽게 마케팅 효과를 얻고 있다. 때론 스타들의 사랑고백은 스스로 의도하든 그렇지 않든 대중들의 관심을 사기 때문이다.대중

·[경제] 스타, 그들은 왜 이름을 개명하거나 예명을 사용할까?

[스타데일리뉴스=안하나 기자] 연예인들에게 있어 이름은 굉장히 중요한 부분이다. 단순히 이름을 넘어 본인을 알리는 브랜드 가치를 포함하고 있고, 이미지를 심어주는 데 가장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이에 본명을 두고 예명을 쓰는 연예인들도 많다.심지

·[경제] 외모만 잘생기면 된다? 아이돌 작사, 작곡 만능 ‘싱어송라이터’가 뜬다

[스타데일리뉴스=김명연 기자] 아이돌이라면 영(YOUNG)한 이미지, 잘생긴 외모와 탄탄한 몸매, 남다른 패션 감각 등이 떠오른다. 이처럼 아이돌은 실력보다는 외적인 면이 더 평가대상이 되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하지만 최근 가요계에는 아이돌이면서도 직

·[경제] 점점 나아지지 않은 걸그룹 노출패션, 왜?

[스타데일리뉴스=안하나 기자] 최근 걸그룹들의 무대 위에서의 의상과 안무가 외국 가수들 못지않게 선정적으로 변해가고 있다. 걸그룹의 경우 보이그룹에 비해 무대와 노래가 좋으면 투자비용 비교대비 수익이 높이 날 수 있다. 이에 소속사에서는 걸그룹의 안무

 21 | 22 | 23 | 24 
[단독] '이동준 아들' 이일민,
[단독] '거리의 시인' 노현태
[단독] 배우 겸 작가 김혜진 부
[단독] 개그맨 김건영, 오는 1
[단독] 배우 김유석, 모친상 '
[단독] ‘SKY캐슬’ 결말 나왔
[단독] 이태란, JTBC '스카
[단독] 장근석, 7월 16일 군
[단독] 엑소 카이, 15시간 만
[단독] ‘쎄쎄쎄’ 임은숙, 유방
[단독] 윤은혜, 안방극장 복귀작
[단독] 이동건, 오늘(29일)
[단독입수] '결혼' 서유정, 청
[단독] FT아일랜드 최종훈, 손
[단독] 만능 탤런트 이상인, 오
[단독] 바다 결혼식 본식 현장,
[단독] 빅뱅 탑, 서울경찰악대
신문사소개 | 콘텐츠 구매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미디어그룹 | 등록일자:2011.1.18 | 제호:스타데일리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1478 | 사업자등록번호 : 120-87-63595
발행인 : 황정현 | 편집인 : 황정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병준 | 서울특별시 서초구 내곡동 341-10 4층 409호 | Tel : 02-552-5088 | Fax : 02-6442-9234
Copyright 스타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보도자료 수신처 news@stardaily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