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PR Newswire
CNPC, 미얀마-중국 석유-가스 파이프라인 프로젝트 관련 행사 개최

(베이징 2020년 8월 27일 PRNewswire=연합뉴스) 25일, CNPC(China National Petroleum Corporation)가 미얀마-중국 간의 석유·가스 파이프라인 프로젝트의 개막일 행사를 개최했다. 이 행사는 CNPC 개막일 시리즈 행사에서 첫 번째에 해당한다.

 

"하나의 벨트, 하나의 미래(One Belt, One Future)"라는 주제로 열린 이 온라인 행사는 정보기술을 부각시키고, 미얀마의 아름다운 풍경과 이 파이프라인 프로젝트의 건설 현장을 소개했다.

또한, CPNC가 지역 개발과 협력하고, 지역 개발을 지원하는 방식을 소개하는 코로나19 퇴치 스토리도 전개됐다.

CNPC가 미얀마에서 가장 많은 자금을 투자한 이 프로젝트는 미얀마-중국 원유와 천연가스 파이프라인의 건설 및 지원 역할을 수행할 메이드 섬(Made Island) 원유 항구 건설을 포함한다.

6월까지 이 파이프라인을 통해 3천312만t에 달하는 원유와 330억㎥에 달하는 천연가스가 운송되었다.

메이드 섬에 있던 이전 석유 터미널은 현재 300,000t 규모의 대형 현대 원유 항구로 발전했다. 이 파이프라인 프로젝트는 중국과 미얀마 간의 무역과 경제 협력의 상징이 됐다.

포괄적인 국제 에너지 기업인 CNPC는 지역 에너지 산업 발전에 일조하고자 통합적인 업스트림 및 다운스트림 기업을 대상으로 회사의 이점을 십분 활용하고 있다.

CNPC는 현재 78개 국가와 지역을 위한 석유 용품과 장비를 비롯해 60개국 이상을 위한 첨단 터미널 지원을 제공하고 있다. CNPC의 첨단 터미널 지원은 항상 믿을 수 있는 서비스를 특징으로 한다.

CNPC는 지금까지 여러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일대일로 이니셔티브에 참여하는 국가에 600억 달러 이상의 세금을 납부했고, 약 100,000개에 달하는 안정적인 일자리를 창출했다.

CNPC는 항상 공공복지 부문에서 제 역할을 수행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300만 명 이상에 도움을 제공했다. 이는 CNPC와 다양한 국가, 파트너 및 지역사회 간에 확립된 윈윈 상황의 결과물이다.

CNPC 부사장 Xu Wenrong에 따르면, 개막일 행사는 여러 국가 시민을 대상으로 CNPC를 홍보하기 위한 혁신적인 시도라고 한다.

그는 "정부, 파트너사 및 각계각층의 사람들과 손을 잡는 한편, 이익을 공유하는 석유·가스 공동체를 구축하고, 밝은 에너지 미래를 만드는 데 있어 더 많은 분야에서 높은 수준으로 협력을 심화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CNPC 프로젝트는 중동, 아프리카, 아메리카, 중앙아시아 및 러시아에서 더 많은 개막일 행사를 계획 중이다. 이를 통해 온라인 참가자들이 국내외에서 소셜 미디어를 통해 CNPC에 대해 더 많이 알아가도록 지원한다.

영상 - https://cdn5.prnasia.com/202008/cnpc/video.mp4

출처: China National Petroleum Corporation

[단독] 곽도원, 영화 '소방관'
[단독] 강하늘♥이태은, 2년째
[단독] '이동준 아들' 이일민,
[단독] '거리의 시인' 노현태
[단독] 배우 겸 작가 김혜진 부
[단독] 개그맨 김건영, 오는 1
[단독] 배우 김유석, 모친상 '
[단독] 이태란, JTBC '스카
[단독] 장근석, 7월 16일 군
[단독] ‘쎄쎄쎄’ 임은숙, 유방
[단독] 윤은혜, 안방극장 복귀작
[단독] 이동건, 오늘(29일)
신문사소개 | 콘텐츠 구매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미디어그룹 | 등록일자:2011.1.18 | 제호:스타데일리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1478 | 사업자등록번호 : 120-87-63595
발행인 : 황정현 | 편집인 : 황정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병준 | 서울특별시 서초구 내곡동 341-10 4층 409호 | Tel : 02-552-5088 | Fax : 02-6442-9234
Copyright 스타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보도자료 수신처 news@stardailynews.co.kr